남자 테니스 세계 3위 나달, 윔블던·도쿄 올림픽 불참

라파엘 나달(35·스페인)이 28일 개막하는 윔블던 테니스 대회와 7월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나달은 17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해 윔블던과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는다"며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몸 상태에 따라 내린 올바른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3위 나달은 이달 초 끝난 프랑스오픈에서 4강까지 진출했다.

클레이코트에 유독 강한 나달은 클레이코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5연패를 노렸으나 준결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게 져 탈락했다.

나달은 "선수 생활을 더 길게 하는 것이 목표"라며 올해 윔블던과 도쿄 올림픽 불참 결정이 자신의 현역 생활을 이어가는 데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프랑스오픈이 끝난 뒤 불과 2주 만에 윔블던이 다시 개막해 몸 상태를 만들기 쉽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나달은 잔디 코트에서 열리는 윔블던에서는 2008년과 2010년에 우승했고, 올림픽에서는 2008년 베이징 대회 단식,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남자 복식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또 2016년 리우 올림픽 때는 개회식에서 스페인 선수단 기수를 맡았다.

나달이 윔블던에 불참하는 것은 2004년과 2009년, 2016년에 이어 올해가 네 번째다.

올림픽은 2012년 런던 대회 때 무릎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