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문승원·박종훈, 수술 후 회복 중…"걱정하지 마세요"(종합)

미국에서 팔꿈치 수술을 받은 SSG 랜더스 토종 원투 펀치 문승원(32)과 박종훈(30)이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프로야구 SSG 랜더스 구단은 16일 수술 후 회복 중인 두 선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SSG는 "두 선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은 뒤 건강하게 회복 중"이라며 "회복 과정을 거쳐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종훈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많은 응원 덕분에 수술을 잘 받았다"며 "이제부터 잘 관리해서 몇 배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올 시즌 팀에 도움을 많이 못 드린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뒤에서나마 항상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SSG 문승원·박종훈, 수술 후 회복 중…"걱정하지 마세요"(종합)

박종훈은 올해 9경기에서 4승 2패 평균자책점 2.82로 활약하다가 지난달 28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뒤 강판했다.

이후 정밀검사 과정을 거쳐 지난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켈란 조브 정형외과에서 팔꿈치 인대 수술을 받았다.

문승원은 올 시즌 9경기에 등판해 2승 2패 평균자책점 2.86을 기록한 뒤 최근 팔꿈치 통증을 호소했고, 16일 같은 곳에서 같은 수술을 했다.

재활 기간은 1년이며 두 선수 모두 내년 6월쯤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