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코파 아메리카…개막 첫날 현재 코로나 확진자 31명

곡절 끝에 개막한 남미축구연맹(CONMEBOL) 2021 코파 아메리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속 증가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보건 당국이 코파 아메리카 개막 첫날 현재 31명의 선수와 대회 관계자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남미 10개국이 참가하는 코파 아메리카는 현지시간으로 이달 13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브라질 4개 도시에서 열리는데, 개막 전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베네수엘라 대표팀 선수들과 기술 위원 등 13명이 개막 전부터 양성 반응을 보여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 시내 호텔에 격리됐다.

뒤이어 볼리비아 대표팀 선수와 코치진 4명, 콜롬비아 기술 위원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대회 첫날까지 31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브라질 보건 당국은 여기에 각국 선수단이 머무는 브라질리아 호텔에서 근무하는 직원 10명도 추가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6월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에서 공동 개최될 예정이었던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됐으나, 올해도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은데다 콜롬비아 반정부시위까지 겹치면서 개막 2주를 앞두고 개최지가 브라질로 변경됐다.

브라질 역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을 만큼 상황이 심각해 안팎에서 큰 반발이 일었지만, 대회는 예정대로 개막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