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오승환 슬라이더 공략해 장타…한미 통산 3타수 3안타

드디어 만났다…추신수, 오승환 상대 2루타(종합)

한국 야구 역사상 최고의 타자로 꼽히는 추신수(SSG 랜더스)가 최고의 마무리 투수인 오승환(삼성 라이온즈)과 국내 첫 맞대결에서 짜릿한 2루타를 터뜨렸다.

추신수는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7-8로 뒤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 타자로 나서 오승환과 상대했다.

오승환의 초구는 직구였다.

시속 145㎞ 바깥쪽 낮은 직구에 추신수가 반응했고, 타구는 파울로 이어졌다.

2구 역시 직구. 146㎞ 직구가 스트라이크존 안으로 들어왔다.

추신수는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특유의 선구안으로 볼 2개를 골라냈다.

바깥쪽 슬라이더 2개를 흘려보내며 승부를 이어갔다.

추신수는 5구째 136㎞ 슬라이더를 가볍게 끌어당겼고, 타구는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졌다.

중요한 순간에 나온 2루타였다.

추신수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도 1982년생 동갑내기인 오승환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두 차례 맞붙어 2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는데, 국내에서도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맞대결에선 추신수가 승리했지만, 마지막에 웃은 이는 오승환이었다.

오승환은 무사 2루 위기에서 최정을 외야 뜬 공으로 잡았다.

이어 최주환 타석 때 원바운드 공을 던졌는데, 포수 김민수가 무리한 주루플레이를 하던 2루 대주자 김강민을 잡아내면서 위기를 벗어났다.

오승환은 최주환을 삼진으로 잡고 팀 승리를 지켰다.

한편 오승환은 올 시즌을 앞두고 KBO리그에 입성한 추신수와 맞대결에 관한 질문에 "추신수는 직구를 매우 잘 공략하는 선수"라며 "몸쪽 직구를 던지면 (추)신수가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본인의 말처럼 추신수를 상대로 바깥쪽 직구로 두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슬라이더를 연거푸 던지는 전략을 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