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없어도 꾸준히 PO 경쟁…마지막 시즌까지 투혼의 '졌잘싸'
마침내 결정된 새 주인…'인천 전자랜드' 18년 역사 마침표

2일 한국가스공사의 인천 전자랜드 인수가 결정되면서 18년 동안 프로농구 무대를 지켜온 '인천 전자랜드'라는 이름은 이제 완전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전자랜드는 2003년 8월 인천 SK 농구단을 인수, 2003-2004시즌부터 2020-2021시즌까지 리그에 참여했다.

18년 동안 한 번도 정상에 오른 적은 없지만, 창단 첫해 4강 진출을 시작으로 꾸준히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단골손님이다.

삼성, LG, SK, 현대모비스 등 대기업이 운영하는 팀이 대다수인 국내 프로농구에서 모기업이 가장 작은 축에 속하다 보니 전력상 '약자'일 때가 많았고, 2012년에도 모기업의 경영난으로 매각설이 흘러나오는 등 '헝그리 군단'의 이미지가 짙었다.

그런 가운데 명승부를 벌이고도 끝내 아쉬운 결과로 돌아서곤 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의 대명사가 된 팀이기도 하다.

경기력이 좋지 않을 땐 '개그랜드'라는 조롱을 들었지만, 전력 이상의 기량을 발휘하고 끈끈한 면모를 보여 '감동랜드'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농구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마침내 결정된 새 주인…'인천 전자랜드' 18년 역사 마침표

2014-2015시즌에는 정규리그 6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라 3위 서울 SK를 3연승으로 완파하고, 2위 원주 동부와도 5차전까지 치르는 명승부를 펼쳤다.

2018-2019시즌에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달성했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에서 10개 구단 중 가장 늦은 챔프전 진출 기록이었다.

1승 4패로 울산 현대모비스에 패했으나 막강한 전력의 현대모비스를 상대로 분투했다.

유재학 현 현대모비스 감독이 초대 사령탑을 맡았고, 박수교, 최희암 감독 등도 전자랜드를 거쳐 갔다.

2009년부터 마지막 시즌까지는 유도훈 감독이 이끌며 특유의 팀 컬러와 역사를 쌓았다.

서장훈, 문태종, 문경은, 신기성, 조동현, 강혁 등 리그의 스타급 선수들이 몸담았고, 마지막 시즌이 된 2020-2021시즌엔 김낙현, 이대헌, 전현우, 정효근, 차바위 등이 대표적인 국내 선수로 활약했다.

개막 전 모기업이 구단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는 방침을 KBL에 전달함에 따라 '시한부 인생'으로 나선 2020-2021시즌 전자랜드는 '내 인생의 모든 것(All of my Life)'이라는 슬로건에 걸맞은 투혼으로 마지막까지 '감동랜드'로 남았다.

마침내 결정된 새 주인…'인천 전자랜드' 18년 역사 마침표

주축 선수의 입대와 이적으로 전력이 약해지고 샐러리캡은 전체 25억원의 60% 정도인 15억원 남짓만 사용했으나 개막 4연승으로 '깜짝' 단독 선두에 나선 뒤 중상위권을 유지하며 6강 플레이오프에 진입했다.

6강에서는 정규리그 4위 팀 고양 오리온을 3승 1패로 따돌렸고, 4강에서는 정규리그 1위 팀 전주 KCC를 상대로 최종전까지 치르며 마지막 불꽃을 태웠다.

특히 KCC와의 4강에서는 1·2차전을 내줘 벼랑 끝에 몰린 가운데 3·4차전 연승으로 반전을 일궈내 승부를 최종 5차전까지 끌고 갔다.

5차전에서 져 챔피언결정전 진출은 이루지 못했으나 막판까지 물고 늘어지는 전자랜드다운 끈덕짐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한국가스공사가 본사를 둔 대구를 연고지로 삼는 방안이 유력하게 점쳐지면서 '인천 전자랜드'라는 이름 중 '전자랜드'는 물론 '인천'도 다음 시즌엔 사라질 공산이 커졌다.

가스공사의 인수 발표 전 강상재와 박찬희를 원주 DB로 보내고 2017-2018시즌 최우수선수(MVP) 두경민을 영입하는 트레이드에 이미 합의한 상태라 선수단 면면도 변화가 예고됐다.

한편 전자랜드는 경영난을 겪던 2012-2013시즌 KBL로부터 선수단 인건비 20억원을 지원받았는데, 가스공사가 구단을 인수하며 이를 대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