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기쿠치와 한일 자존심 대결서 판정패
양현종, 시애틀전 3이닝 3실점 부진…시즌 3패 위기(종합)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시즌 4번째 선발 등판에서도 빅리그 첫 승리 달성에 실패했다.

양현종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3이닝 5피안타 1볼넷 2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물러났다.

양현종은 팀이 0-3으로 뒤진 4회말 드마커스 에번스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경기가 이대로 끝나면 양현종은 승리 없이 시즌 3패째를 당한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47에서 5.53으로 소폭 올라갔다.

양현종은 직전 등판인 지난 26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3⅓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다.

시즌 최악의 투구로 쓴맛을 본 양현종은 절치부심하고 이날 경기를 준비했으나 1회부터 3회까지 매 이닝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수비의 도움까지 받지 못한 양현종은 빅리그 첫 승리를 또다시 다음으로 미뤘다.

그동안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와 두 차례 투타 대결을 펼친 양현종은 이날 시애틀의 일본인 투수 키쿠치 유세이와 선발로 대결했다.

빅리그에서 한일 투수 선발 대결은 2014년 8월 류현진(현 토론토 블루제이스, 당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와다 쓰요시(당시 시카고 컵스)와의 대결 이래 7년 만이다.

한일 자존심 격돌에서 양현종은 기쿠치에게 판정패를 당하고 아쉬움을 곱씹어야 했다.

기쿠치는 5회초까지 텍사스 타선에 단 1안타만 허용하며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서번트를 보면, 양현종은 이날 투구 수 70개를 포심패스트볼 24개, 체인지업 20개, 슬라이더 18개, 커브 8개로 채웠다.

포심패스트볼 최고 시속은 91.1마일(약 147㎞), 평균 시속은 89.9마일(약 145㎞)을 찍었다.

양현종은 직전 등판에서 쓰지 않았던 커브를 섞어 쓰며 배수진을 쳤으나 결과는 이번에도 좋지 않았다.

양현종, 시애틀전 3이닝 3실점 부진…시즌 3패 위기(종합)

양현종은 1회말 시애틀에 선취점을 헌납했다.

재러드 켈레닉, 미치 해니거로 이뤄진 상대 테이블 세터진을 가볍게 범타 처리했지만, 카일 루이스에게 좌전 안타를 내준 데 이어 카일 시거와 9구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타이 프랑스에게 2볼로 몰린 양형종은 3구째 포심패스트볼이 한가운데에 몰리며 좌월 1타점 2루타를 얻어맞았다.

양현종은 다행히 계속된 2사 2, 3루에서 J.P. 크로퍼드를 1루수 땅볼로 돌려세우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양현종은 2회말에도 2사까지는 잘 잡았지만, 도너번 월턴에게 우중월 2루타를 맞고 다시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이번에는 켈레닉을 1루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감했다.

3회말에는 야수진의 수비가 아쉬웠다.

1사에서 루이스의 직선타를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안일한 수비로 포구 실책을 기록했다.

타구가 가르시아의 글러브를 맞고 떨어지는 실책이었다.

공식 기록원은 처음에는 루이스의 2루타로 기록했다가 이후 중견수 실책으로 정정했다.

후속 타자 시거의 빗맞은 타구는 우익수 조이 갤로가 몸을 날렸지만 포구에 실패했다.

갤로가 불필요하게 홈으로 송구하는 사이, 시거는 2루에 도달했다.

양현종은 이후 프랑스를 맞아 노볼-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유인구 대신 스트라이크존 안으로 포심패스트볼을 집어넣었다가 2타점짜리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계속된 1사 1루에선 크로퍼드를 1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유도하고 이닝을 마감했다.

양현종, 시애틀전 3이닝 3실점 부진…시즌 3패 위기(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