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불응으로 후원 종료?…터무니없는 거짓"
네이마르, 나이키 직원 성폭행 의혹 반박…"누구인지도 몰라"

브라질의 축구스타 네이마르(29·파리생제르맹)가 과거 나이키 직원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네이마르는 2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나 자신을 방어할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해당 직원이 누구인지도 알지 못하며, 어떠한 관계도 맺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나이키는 네이마르와 15년간 후원 계약을 해오다 계약 기간을 8년 남긴 지난해 8월 돌연 계약 중단을 발표했다.

당시 나이키는 계약 종료에 대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는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으로 27일 네이마르가 2016년 나이키 직원을 성폭행하려 했으며 이후 관련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게 이유였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2016년 6월 1일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 머물 때 자신에게 물품을 전달하는 일을 한 나이키 여직원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해당 직원은 2018년 회사에 정식으로 사건을 보고했고, 나이키는 외부법무법인을 고용해 이듬해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에서는 별다른 결과를 내리지 못했으나, 네이마르가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으며 이에 계약을 끝맺었다는 게 나이키 측의 설명이다.

나이키 법률고문인 힐러리 크레인은 "직원이 믿을 만한 혐의를 제기해 시작된 선의의 조사에 네이마르가 협력하지 않아 관계를 종료했다"라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나이키 측의 주장을 "터무니없는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런 기업이 어떻게 서류로 뒷받침되는 사업적 관계를 왜곡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조사에 응하지 않아 계약이 종료됐다는 건 터무니없는 거짓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2017년에도 같은 사람들과 광고 캠페인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지만, 그들은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

2017년, 2018년, 2019년에 있었던 여행과 캠페인에서도 아무 말을 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심각한 문제에 대해 그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진정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나"라고 반문했다.

네이마르는 "해당 직원이 고통을 느끼는 진정한 이유가 무엇인지 들을 기회도 없었다.

그 직원은 보호받지 못했고, 후원을 받는 선수인 나 역시 보호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네이마르는 2019년에도 프랑스 파리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았으나, 당시 브라질 검찰은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판단해 공소를 철회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