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감독 결국 사임…레알 마드리드와 두 번째 결별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의 지네딘 지단(49·프랑스) 감독이 다시 한번 팀을 떠난다.

레알 마드리드는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단 감독이 감독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그의 결정을 존중하며 몇 년간 보여준 프로정신과 헌신, 열정에 감사를 전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지단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이며, 구단은 언제나 그의 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지 언론에서 지단 감독이 사임을 결심했다는 보도가 쏟아진 가운데, 구단은 공식적으로 결별을 발표했다.

그가 감독으로서 레알 마드리드와 결별하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2014년 레알 마드리드의 2군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지단 감독은 2015-2016시즌 1군 사령탑에 오른 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연패라는 성적을 내며 '명장' 반열에 올랐다.

2018년 5월에는 "팀과 나 자신을 위해 물러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갑작스레 지휘봉을 내려놨으나 이후 레알 마드리드가 부진에 시달리자 2019년 3월, 약 10개월 만에 감독으로 복귀해 팀을 이끌어 왔다.

지단 감독이 돌아온 레알 마드리드는 2019-2020시즌 3년 만에 라리가 정상을 탈환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만만치 않았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4강에서 탈락했고,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는 3부 팀에 무릎을 꿇고 32강에서 일찌감치 물러났다.

라리가에서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밀려 준우승을 거두면서 '무관'에 그쳤다.

팀을 이끄는 동안 꾸준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던 지단 감독은 처음으로 '빈손'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새 사령탑 후보로는 전날 인터밀란(이탈리아) 감독에서 물러난 안토니오 콘테 등이 거론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