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바둑 개인전 최다 상금' IBK기업은행배 출범

국내 여자 바둑 개인전 최대 상금을 내건 'IBK기업은행배 여자바둑 마스터스'가 출범했다.

한국기원과 IBK기업은행은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점 대회의실에서 IBK기업은행배 여자바둑 마스터스 조인식을 열었다.

조인식에는 윤종원 IBK기업은행장과 조민정 홍보브랜드 본부장, 한국기원 임채정 총재와 양재호 사무총장, 여자바둑 랭킹 1위 최정 9단 등이 참석했다.

IBK기업은행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IBK기업은행배는 총 1억5천만원 규모로 열린다.

우승 상금은 3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1천200만원이다.

총상금은 7천600만원으로 국내 여자바둑 대회 개인전 중에서 가장 많다.

대회는 다음 달 초 아마 선발전을 시작으로 3개월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프로 예선은 6월 중순 열린다.

8월 결승 3번기에서 우승하는 기사가 초대 챔피언에 오른다.

제한 시간은 각자 1시간에 40초 초읽기 3회다.

기존 국내 여자바둑 개인전으로는 지난해 25회를 맞은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과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차례 대회를 치른 한국자제 여자기성전이 있다.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는 단체전이다.

최정이 지난해까지 국수전(우승 상금 1천500만원) 4연패, 기성전(우승 상금 3천만원) 3연패를 달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