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애리조나 상대…양현종은 시애틀 기쿠치와 한일 선발 대결
김광현·양현종, 31일 동시 출격해 '동반 선발승' 도전(종합)

미국프로야구(MLB)에서 뛰는 33살 동갑내기 왼손 투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동시에 출격해 동반 선발승에 도전한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27일(한국시간) 게임 노트를 통해 김광현이 31일 오전 5시 10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텍사스 구단도 김광현과 같은 시각에 양현종이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리는 시애틀과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나란히 2연패를 당한 김광현과 양현종은 이번 방문 경기에서 부진 탈출을 노린다.

또 지난해 9월 25일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이 한국인 선발 투수 동반승을 이룬 이래 1년도 안 돼 '코리안 데이' 재현에 나선다.

류현진은 당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의 쾌투로 승리를 안았다.

김광현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5이닝 1실점 투구로 승리 투수가 됐다.

한국인 투수 동반승은 2005년 8월 25일 박찬호(당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재응(당시 뉴욕 메츠) 이후 15년 만에 나온 값진 기록이었다.

김광현·양현종, 31일 동시 출격해 '동반 선발승' 도전(종합)

김광현과 양현종이 두 경기에 내리 패해 주춤한 상태이나 애리조나, 시애틀을 만나 반등의 계기로 삼는다면 토론토 에이스로 순항 중인 류현진과 더불어 한국인 좌완 삼총사는 더욱 빅리그 팬들의 시선을 끌 수 있다.

김광현은 2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5⅔이닝 동안 3점을 줬다.

양현종은 26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3⅓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다.

김광현은 선발 대결 상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양현종은 시애틀의 일본인 왼손 투수 기쿠치 유세이와 선발로 붙는다.

시애틀에서 3년째 뛰는 기쿠치는 올해 2승 3패, 평균자책점 4.02를 기록 중이다.

빅리그에서 한일 투수 선발 대결은 2014년 8월 류현진(현 토론토 블루제이스, 당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와다 쓰요시(당시 시카고 컵스)와의 대결 이래 7년 만에 열린다.

역대 9번의 한일 투수 선발 대결에서 한국인 투수들이 6승 1패를 거둬 1승 5패에 그친 일본인 투수들을 크게 앞섰다.

마지막으로 승리한 투수는 김병현으로, 콜로라도 로키스 시절인 2006년 8월 3일 밀워키 브루어스의 오카 도모카즈와 격돌해 8이닝 1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