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투소, 나폴리와 작별 이틀 만에 피오렌티나 감독에 선임

젠나로 가투소(43·이탈리아)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구단 나폴리의 지휘봉을 내려놓은 지 이틀 만에 피오렌티나 감독으로 선임됐다.

피오렌티나는 25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가투소가 우리 감독이 됐다.

그는 7월 1일부터 팀을 맡는다"고 새 사령탑 선임 소식을 알렸다.

2020-2021시즌 세리에A에서 20개 팀 중 13위에 머문 피오렌티나는 주세페 이아키니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고 가투소 감독을 새로 영입해 팀 재건의 중책을 맡겼다.

가투소 감독은 이틀 전까지는 나폴리 지휘봉을 잡았다.

나폴리는 지난 23일 홈에서 치른 엘라스 베로나와의 세리에A 최종전에서 1-1로 비기는 바람에 3위 아탈란타, 4위 유벤투스에 승점 1이 뒤진 5위로 시즌을 마감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놓쳤다.

이날 경기 후 나폴리는 올 시즌으로 계약이 끝나는 가투소 감독이 팀을 떠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가투소, 나폴리와 작별 이틀 만에 피오렌티나 감독에 선임

' />

하지만 가투소 감독은 이틀 만에 재취업에 성공하고 다음 시즌에도 세리에A 팀을 이끌게 됐다.

선수 시절 수비형 미드필더였던 가투소 감독은 AC밀란(이탈리아) 등에서 뛰고 이탈리아 국가대표로도 활약하며 2006년 독일 월드컵 우승에 기여했다.

현역 은퇴 후에는 시옹(스위스), 팔레르모(이탈리아) 등의 감독을 거쳐 AC밀란을 지휘했다.

이후 2019년 12월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의 후임으로 나폴리 사령탑에 올랐다.

가투소 감독은 지난해 6월 이탈리아축구협회(FA) 컵대회인 코파이탈리아에서 나폴리를 정상에 올려놓고 사령탑으로 첫 우승을 경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