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 추격 따돌린 릴, 프랑스 리그1 우승 '10년 만이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1부리그) 릴이 '난적' 파리 생제르맹(PSG)의 추격을 따돌리고 10년 만에 정규리그 챔피언에 올랐다.

릴은 24일(한국시간) 프랑스 앙제의 스타드 레이몽 코파에서 열린 앙제와 2020-2021 리그1 38라운드 최종전에서 2-1로 이겼다.

8경기 연속 무패(6승 2무)로 시즌을 마친 릴은 승점 83을 기록, 이날 브레스트를 2-0으로 꺾은 PSG(승점 82)를 승점 1차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릴이 리그1에서 우승한 것은 2010-2011시즌 이후 10년 만이자 통산 4번째(1945-1946시즌·1953-1954시즌·2010-2011시즌·2020-2021시즌)다.

다만 릴의 전신인 올랭피크 릴루아가 1932-1933시즌 우승한 것까지 합치면 1부리그 우승은 5번째가 된다.

최종전을 앞두고 PSG에 승점 2차로 앞섰던 릴은 승리가 필수였다.

PSG의 상대가 17위 약체인 브레스트였기 때문에 릴은 자칫 비기기만 해도 역전 우승을 허용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다행스럽게도 릴은 전반 10분 조너선 다비드의 이른 선제골이 터진 뒤 전반 추가시간 부락 일마즈의 페널티킥 결승골이 터지면서 승기를 잡았다.

PSG 추격 따돌린 릴, 프랑스 리그1 우승 '10년 만이네!'

릴은 후반 시간 앙제의 안젤로 풀기니에게 헤딩 추격골을 내줬지만 동점골을 허용하지 않고 승리를 따내며 10년 만의 정규리그 우승을 완성했다.

반면 PSG는 브레스트에 2-0으로 승리했지만 릴의 승리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고, 4시즌 연속 우승 도전도 실패했다.

릴과 PSG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권을 함께 차지한 가운데 3위 AS모나코(승점 78)는 UEFA 챔피언스리그 3차 예선에 나서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