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로 뒤진 6회초 마운드 넘겨…탁월한 땅볼 유도 능력 과시
양현종, 병살 3개 유도하며 5⅓이닝 2실점 호투하고도 패전 위기(종합)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빅리그 입성 후 가장 긴 이닝을 소화하며 '선발 투수 역할'을 확실하게 해냈다.

양현종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4개를 내주고 2실점 했다.

삼진은 2개를 잡았다.

양현종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38로 변화가 없었다.

이날 양현종은 병살타를 3개나 유도하는 등 탁월한 '땅볼 유도 능력'을 과시했다.

양현종은 0-2로 뒤진 6회초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팀이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패하면, 양현종은 빅리그 개인 첫 패배를 당한다.

팀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지만, 양현종은 빅리그 입성 후 한 경기 최다인 5⅓이닝(종전 4⅓이닝)을 소화했다.

이날 양현종의 투구 수는 74개였다.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양현종은 직구 35개, 체인지업 21개, 슬라이더 16개, 커브 2개를 던졌다.

양현종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양키스 타자들의 타구는 '내야'에 갇혔다.

외야로 날아간 타구는 단 4개뿐이었다.

양현종의 탁월한 땅볼 유도 능력은 양키스 타선의 병살타로 이어졌다.

양현종은 1회와 2회, 5회, 6회 총 네 차례 선두타자에게 출루를 허용했다.

이 중 세 차례 무사 1루 위기는 병살 유도로 넘겼다.

양현종은 1회 루크 보이트를 시속 131㎞ 체인지업으로 3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하더니, 2회에도 미겔 안두하르에게 시속 130㎞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 앞 병살타로 유도했다.

5회 역시 무사 1루에서 주 무기 체인지업을 활용해 안두하르를 3루수 앞 병살타 처리했다.

이날 전까지 병살 유도가 1개였던 양현종은 20일 양키스전에서 병살타 3개를 잡아냈다.

양현종, 병살 3개 유도하며 5⅓이닝 2실점 호투하고도 패전 위기(종합)

6회 결과는 아쉬웠다.

선두타자 카일 히가시오카를 볼넷으로 내보낸 양현종은 타일러 웨이드에게 시속 145㎞ 직구를 던지다가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맞고 첫 실점 했다.

이어진 무사 3루에서는 D.J. 러메이휴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줘 추가 실점했다.

양현종이 보이트에게 볼넷을 내주자,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브렛 마틴을 마운드에 올렸다.

양현종은 아웃 카운트 2개가 부족해, 빅리그 개인 첫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5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텍사스가 기대한 선발 투수 역할을 해냈다.

양현종은 앞선 4경기에서 세 차례 롱릴리프로 등판했고, 한 번 선발 등판 기회를 얻었다.

애초 20일 양키스전에서도 '선발처럼 긴 이닝을 던지는 중간 계투'인 벌크 가이(Bulk) 역할을 할 전망이었지만, 극적으로 선발 등판 기회를 얻었다.

한국에서 온 왼손투수 양현종을 대비해 양키스는 선발 라인업에 우타자 8명을 배치했다.

그러나 양현종은 하이 패스트볼과 바깥쪽으로 흐르며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활용해 양키스 우타 라인을 무력화했다.

양현종에게 유일하게 장타를 친 웨이드는 좌타자였다.

텍사스 동료들도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양현종을 향해 인사를 건넸다.

불규칙한 일정에도 선발로 등판해 호투를 펼친 동료를 향한 예우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