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문민종,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 우승

문민종 4단이 이연 3단을 꺾고 하찬석국수배 정상에 올랐다.

문민종은 18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9기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 결승 3번기 2국에서 이연에게 269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전날 1국에서도 295수 만에 백 2집 반 승을 거둔 문민종은 종합 전적 2-0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문민종은 "초반부터 중반까지 많이 나쁜 형세여서 3국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백이 쉽게 둬 주면서 약간씩 따라붙었고, 나중에는 대마를 공격하면서 득을 봐 좋아진 것 같다"고 대국을 돌아봤다.

이어 "많은 분들이 응원해줘 더 힘이 난 것 같다.

좋은 내용은 아니었지만 우승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민종은 2019년 7기 대회에서도 정상에 올랐고, 이번에 하찬석국수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대회는 2003년생인 문민종이 마지막으로 참가한 대회였다.

이번 대회에는 2003년생 이하 프로기사 22명이 출전했다.

문민종은 지난해 8월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에서 우승하고, 지난달 제6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에서도 정상에 오른 데 이어 하찬석국수배에서도 우승하며 한국 바둑 미래임을 입증했다.

합천군이 주최하고 합천군의회와 합천군체육회·합천군바둑협회가 후원한 제9회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의 우승 상금은 800만원, 준우승 상금은 400만원이다.

문민종은 24일 합천군 청와대세트장 현지에서 신진서 9단과 '영재 vs 정상' 기념 대국을 가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