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최정, KBO리그 첫 '16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

최정(34·SSG 랜더스)이 KBO리그 사상 처음으로 '16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쳤다.

최정은 1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 5-3으로 앞선 7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좌중간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최정은 KIA 사이드암 윤중현의 커브를 걷어 올려 좌중간 담 외야 잔디석에 떨어지는 비거리 130m짜리 홈런을 만들었다.

올 시즌 최정의 10번째 홈런이다.

2005년 SSG의 전신 SK 와이번스에 1차 지명 선수로 입단한 최정은 2006년 12홈런을 치며 '홈런 행진'을 시작했다.

당시 최정은 '소년 거포'로 불리며 주목받았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우타자로 성장한 최정은 2016년과 2017년 홈런왕에 오르는 등, 매 시즌 10개 이상의 홈런을 쳤다.

KBO리그에서 16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친 타자는 최정뿐이다.

'홈런왕' 장종훈(1988∼2002년), '타격의 신' 양준혁(1993∼2002년)도 15시즌 두 자릿수 홈런을 치고서 은퇴했다.

그만큼 최정은 오랫동안, 꾸준하게 거포의 자리를 지켰다.

최정은 시즌 10호 홈런으로, 개인 통산 1천800안타(21번째)도 채웠다.

1천800안타 중 378개가 홈런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