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황현수, 코로나19 음성 판정…18일 팀 합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던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의 수비수 황현수(26)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은 18일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황현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이날 팀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현수는 지난달 만남을 가진 지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해 이달 1일 진단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무증상 감염자로 격리에 들어갔던 그는 최근 격리시설에서 퇴소해 자택에 머물러 왔으며, 17일 재검사를 통해 음성임을 확인했다.

자가격리 대상자였던 서울 선수단은 14일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고 팀 훈련에 돌입한 상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의 K리그1 14∼17라운드 4경기(광주FC, 대구FC, 전북 현대, 인천 유나이티드전), 서울과 지난달 30일 경기를 치른 성남FC의 14∼17라운드 4경기(울산 현대, 전북, 포항 스틸러스, 강원FC전)를 연기한 바 있다.

약 3주간 경기를 치르지 못한 서울은 23일 강원과 18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