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울산, 2021시즌 1차 '팬 프렌들리 클럽'에 선정

울산 현대가 프로축구 K리그1 2021 1∼13라운드에서 가장 팬 친화적인 마케팅을 펼친 팀으로 인정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2021시즌 K리그1 1∼13라운드 마케팅 성과를 평가한 결과 울산이 1차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울산이 이 상을 받은 건 2018년 3차 이후 약 3년 만이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상이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시즌 중 기간별로 3차례를 선정하고, 시즌 종료 후 종합시상한다.

울산은 이번 시즌 다큐멘터리 영화 '푸른 파도'를 제작해 홍명보 감독 부임과 선수단 개편에 관한 이야기, 2020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뒷이야기 등을 공개했다.

K리그 구단 중에는 처음으로 네이버 쇼핑 라이브 '이게 머선129'를 진행하며 팬들과 새로운 소통을 시도하기도 했다.

골키퍼 조수혁이 쇼호스트로, 이청용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유니폼과 경기 티켓 등을 판매했다.

이 외에도 울산은 구단 구성원의 '급여 1% 나눔'을 통해 기부금 1억원을 마련, 지역 사회에 전달해 스포츠 복지 지원과 나눔 문화 확산에도 힘을 보탰다.

2위는 수원 삼성이 차지했다.

수원은 활발한 유세를 통해 마스코트 아길레온의 2년 연속 K리그 마스코트 반장 당선을 이뤘고, 연고 지역 초등학교 신입생 1만633명에게 티셔츠를 선물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3위에는 스마트 스타디움을 구축하는 '내 손안에 전광판', '노(NO) 플라스틱' 캠페인 등을 진행한 제주 유나이티드가 올랐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K리그는 국내 프로스포츠 중 유일하게 팬 서비스 우수 클럽을 시상하고 있다"며 구단들은 각기 이색 사업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 시대에 맞는 '언택트' 활동을 구상하며 팬들과 소통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