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믹스더블 대표팀, 세계선수권 첫판서 러시아 제압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 국가대표 김지윤·문시우(이상 20·경기도컬링연맹)가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김지윤·문시우는 18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애버딘에서 열린 2021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A조 1차전에서 연장 끝에 러시아컬링연맹(RCF)을 6-5로 꺾었다.

김지윤·문시우는 4엔드에 3점을 대거 잃으며 2-4로 끌려갔다.

하지만 5·6·7엔드 연속으로 1점씩 따내며 5-4로 경기를 뒤집었다.

8엔드에 1점을 내줘 연장에 돌입했으나, 후공으로 나선 9엔드에 1점을 획득해 승리했다.

이 대회는 20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24일까지 열린다.

김지윤·문시우는 캐나다, 체코, 독일, 스코틀랜드, 호주, 스페인, 헝가리, 이탈리아, RCF와 A조에 속했다.

B조에는 에스토니아, 노르웨이, 스위스, 스웨덴, 미국, 중국, 잉글랜드, 핀란드, 일본, 뉴질랜드가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7장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려 있다.

여기에 개최국인 중국까지 8팀이 올림픽에 출전한다.

중학생 시절부터 '컬링 친구'인 김지윤·문시우는 지난달 비실업팀으로서 태극마크를 달아 화제가 됐다.

세계선수권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