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상대로 3⅓이닝 4실점 패전 위기
김광현, 시즌 2승 실패…김하성에 삼진·밀어내기 볼넷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2승 사냥에 실패했다.

기대를 모은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의 메이저리그 한국인 투타 맞대결에서는 삼진·볼넷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광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서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3⅓이닝 2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3회까지 안타 1개만 내주고 범타 행진을 벌였던 김광현은 4회말 야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이후 흔들려 2-2 동점을 내주고 1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불펜 헤네시스 카브레라가 희생플라이와 안타로 2점을 더 내주면서 점수는 2-4로 역전됐고, 김광현은 시즌 첫 패전 투수 위기에 몰렸다.

김광현은 1회초 동료 놀런 에러나도의 선제 2점포 덕분에 2점 여유를 갖고 1회말 마운드에 올랐고,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첫 이닝을 끝냈다.

김광현은 샌디에이고의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과 2회초 '타자-야수'로 먼저 만났다.

2회초 선두타자 에드문도 소사가 김하성의 송구 실책으로 1루에 나간 상황이었다.

다음 타자 김광현은 희생번트를 시도했지만, 오히려 자신이 1루 주자가 됐다.

김하성은 김광현의 번트 타구를 잡은 3루수 매니 마차도와 호흡을 맞춰 주자 소사를 2루에서 포스아웃시켰다.

김광현, 시즌 2승 실패…김하성에 삼진·밀어내기 볼넷

1루 주자가 된 김광현은 다음 타자 토미 에드먼의 2루수 땅볼에 2루에서 잡혔다.

이 순간 김광현은 2루를 커버한 김하성과 스치듯 만났지만 눈을 마주치지는 않았다.

2회초도 삼자범퇴로 장식한 김광현은 3회초 김하성을 상대했다.

3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김하성은 김광현의 초구 볼을 골라내고, 2구째로 파울을 만들었다.

결국 둘은 풀카운트로 맞섰고, 김광현이 시속 130㎞(80.9마일) 체인지업으로 김하성의 헛스윙을 끌어내 삼진을 잡아냈다.

김광현이 이날 경기에서 처음 잡은 삼진이다.

김광현은 다음 타자 패트릭 키블러핸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상대 선발투수인 라이언 웨더스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트렌트 그리셤을 삼진으로 잡아 이닝을 끝냈다.

4회말, 김광현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마차도가 3루수 에러나도의 실책으로 출루한 것이다.

다음타자 크로넨원스를 2루수 땅볼로 유도했지만, 병살로 이어지지 못하고 마차도만 포스아웃됐다.

토미 팸에게 볼넷, 오스틴 놀라에게 안타를 내준 김광현은 투쿠피타 마르카노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고 말았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김하성이 나왔다.

이번에도 둘의 승부는 풀 카운트로 이어졌다.

그러나 이번에는 김하성이 몸쪽 볼을 골라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다.

김광현은 그대로 교체됐다.

불펜 카브레라는 키블러핸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고, 대타 이반 카스티요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2점을 더 내줬다.

김하성은 3루까지 갔지만, 그리셤이 삼진을 당해 득점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