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첫 UEFA 여자 챔스 우승…스페인 팀 최초
지소연의 첼시, UWCL 우승 좌절…결승서 바르셀로나에 0-4 완패

지소연(30)이 73분을 소화한 첼시 위민(잉글랜드)이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UWCL) 우승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첼시는 17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의 감라 울레비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 페메니노(스페인)와 2020-2021 UWCL 결승전에서 0-4로 완패했다.

첼시에서 뛰는 미드필더 지소연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후반 28분 에린 커스버트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이로써 창단 후 첫 UWCL 우승을 꿈꾸던 첼시는 유럽 제패에 실패하며 대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올 시즌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와 위민 리그컵에서 정상에 올라 '더블'(2관왕)을 달성한 첼시는 UWCL와 위민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까지 4개 대회 석권을 노렸지만, '쿼드러플'(4관왕) 이라는 목표는 이룰 수 없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구단 역사상 첫 UWCL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지소연의 첼시, UWCL 우승 좌절…결승서 바르셀로나에 0-4 완패

2018-2019시즌 이 대회 결승에서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에 1-4로 무릎을 꿇었던 바르셀로나는 2년 전의 아쉬움을 씻고 처음으로 유럽 정상을 차지했다.

스페인 팀이 우승을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며, 여자팀의 우승으로 바르셀로나는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남녀 대회 모두 우승을 경험한 구단이 됐다.

바르셀로나는 전반에만 4골을 몰아쳐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첼시는 경기 시작 1분도 채 되지 않아 자책골로 상대에게 리드를 내주는 등 초반 운이 따르지 않았다.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차단하는 과정에서 멜라니 로이폴츠의 몸에 맞은 공이 그대로 첼시 골대로 빨려 들어가고 말았다.

전반 14분에는 바르셀로나가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알렉시아 푸테야스가 왼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2-0으로 달아났다.

공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반 21분에는 아이타나 본마티가, 15분 뒤에는 카롤리네 그라함 한센이 한 골씩을 더하면서 바르셀로나가 단숨에 4-0을 만들었다.

첼시는 전반 추가 시간 지소연의 프리킥이 바르셀로나 골키퍼 산드라 파뇨스의 품에 안기는 등 만회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지소연의 첼시, UWCL 우승 좌절…결승서 바르셀로나에 0-4 완패

후반에도 첼시는 쉽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23분 프리킥 상황에서 페르닐레 하르데르의 헤딩 슛은 파뇨스가 잡아냈다.

첼시는 5분 뒤 샘커와 지소연을 베서니 잉글랜드, 커스버트로 교체하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지만, 후반 41분 잉글랜드의 슛이 높이 뜨는 등 영패를 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