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21년 만에 패럴림픽 출전…고(故) 한사현 감독 떠올려
휠체어농구 대표팀 "작년 별세한 감독님 영전에 메달 바치겠다"

21년 만에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무대를 밟는 휠체어농구 대표팀의 주장 조승현은 고(故) 한사현 전 대표팀 감독의 영전에 메달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조승현은 17일 경기도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D-10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한사현 전 감독님은 투병 중에도 선수들을 다독이며 목표를 잡아주셨다"며 "한 전 감독님을 위해 꼭 목표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사현 전 감독은 한국 휠체어 농구의 대부다.

6세 때 소아마비를 앓은 한 전 감독은 1984년 휠체어 농구에 입문한 뒤 대표팀 간판선수로 활약했다.

1991년 처음 태극마크를 달았고, 2002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한사현 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시드니 패럴림픽 본선 무대를 밟기도 했다.

선수 은퇴 후에도 한사현 감독은 한국 휠체어 농구에 모든 힘을 쏟았다.

지도자로 변신해 2010년부터 대표팀을 지휘했다.

때로는 형처럼, 때로는 아버지처럼 선수들을 다독이며 전력을 끌어올렸다.

한사현 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019년 12월 국제휠체어농구연맹(IWBF) 아시아-오세아니아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해 20년 만에 패럴림픽 출전권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휠체어농구 대표팀 "작년 별세한 감독님 영전에 메달 바치겠다"

한사현 전 감독의 건강이 악화한 건 도쿄 패럴림픽 개막일을 코앞에 둔 지난해부터다.

한 전 감독은 간암과 싸우면서도 지휘봉을 놓지 않았다.

대표팀 주장 조승현은 "감독님은 2018년부터 암 투병을 했는데, 선수들에겐 내색하지 않았다"며 "대다수 선수가 감독님의 몸 상태를 모를 정도였다"고 말했다.

조승현은 "감독님은 선수들이 동요하지 않길 원하셨다"며 "우리에게 도쿄 패럴림픽 4강 진출의 목표를 심어주시며 훈련을 이끄셨다"고 덧붙였다.

의연하게 대표팀을 이끌던 한사현 전 감독은 끝내 제자들이 도쿄 무대에 오르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도쿄 패럴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년 연기됐고, 한 전 감독은 지난해 9월 투병 끝에 영면했다.

휠체어농구 대표팀 "작년 별세한 감독님 영전에 메달 바치겠다"

조승현은 "감독님은 우리에게 끝까지 포기하지 말라고 하셨다"며 "훈련에 전념해 도쿄 패럴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라셨다.

지금은 곁에 계시지 않지만, 항상 감독님을 생각하며 이번 대회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