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캐칭스에 이어 2년 연속 WKBL 경력 선수 명예의 전당 헌액
한국 여자프로농구서 뛴 잭슨, 농구 명예의 전당 가입

한국여자프로농구(WKBL)에서 뛰었던 로렌 잭슨(40·호주)이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농구 명예의 전당은 17일 2021년 헌액 대상자 16명을 발표했다.

잭슨은 2007년 WKBL 삼성생명에서 뛰며 평균 30.2점, 13.1리바운드로 맹활약한 선수다.

그해 득점 1위, 블록슛 1위에 올랐고 외국인 선수상과 시즌 베스트 5에 선정됐다.

2007년 3월 잭슨이 금호생명과 경기에서 넣은 56점은 지금도 WKBL 한 경기 개인 최다 득점 기록으로 남아 있다.

잭슨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애틀 스톰에서 뛰며 2004년과 2010년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2003년, 2007년, 2010년 세 차례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또 2003년, 2004년, 2007년 세 차례 WNBA 득점왕을 차지했으며 호주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네 차례 출전해 2000년 시드니,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대회 은메달, 2012년 런던 동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미국 코네티컷주 언캐스빌에서 열린 2020년 헌액식을 통해 역시 WKBL 우리은행에서 뛰었던 타미카 캐칭스(42·미국)가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는 등 최근 2년 연속 WKBL 경력 선수가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2021년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농구 명예의 전당에는 잭슨 외에 미국프로농구(NBA) 2008년 파이널 최우수선수(MVP) 폴 피어스와 1994년 신인상 수상자 크리스 웨버 등이 이름을 올린다.

또 크리스 보시, 토니 쿠코치도 헌액 대상자로 선정됐고, 1975년 선수로 명예의 전당에 가입한 빌 러셀은 이번에 감독 자격으로도 헌액된다.

이들에 대한 명예의 전당 헌액 행사는 올해 9월 미국 매사추세츠주 스프링필드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