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희동·알테어·박석민 '쾅쾅쾅!'…KIA, NC에 속절없이 5연패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올해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5연승을 질주했다.

NC는 1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KIA와 치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3방을 뽐내며 7-3으로 이겼다.

2위 NC는 선두 삼성 라이온즈에 이어 두 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았다.

다시 3연패를 당한 KIA는 20패(15승)째를 당해 최하위 추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KIA는 NC에 5전 전패, 두산 베어스에 4전 전패, kt wiz에 3전 전패하는 등 경쟁팀의 승수 쌓기 제물로 전락했다.

KIA가 1회 '빅 이닝' 기회에서 2득점에 그치자 NC가 공수교대 후 대포로 전세를 뒤집었다.

KIA는 1회 시작과 함께 최원준의 좌중월 2루타, 김태진의 중전 안타를 묶어 선취점을 뽑았다.

1사 후 이정훈이 좌선상 2루타로 김태진을 홈에 불러들일 때만 해도 좋았다.

그러나 김민식의 우전 안타, 김선빈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만루에서 이창진이 투수 앞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었다.

대량 실점 위기를 넘긴 NC는 1회말 권희동의 벼락같은 좌월 솔로 아치로 반격했다.

나성범의 우전 안타, 박석민의 볼넷으로 엮은 1사 1, 2루에서 에런 알테어가 KIA 선발 투수 김유신을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두들겼다.

알테어는 시즌 홈런 12개로 이 부문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알테어 혼자 친 것보다도 적은 팀 홈런 11개에 그친 KIA는 1회에 장타력의 부재를 절감했다.

NC는 KIA의 5배가 넘는 팀 홈런 57개를 쳤다.

NC는 4회 박준영, 지석훈의 징검다리 2루타 2방에 힘입어 5-2로 달아나고 7회 박석민의 좌월 2점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NC 선발 박정수는 5이닝을 2점으로 막아 시즌 3연승을 내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