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페퍼저축은행, 이한비 등 5명 특별지명(종합)

여자 프로배구 신생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기존 6개 구단에서 1명씩 뽑은 특별 선수 지명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세터 이현(20·GS칼텍스), 센터 최민지(21·한국도로공사), 레프트 지민경(23·KGC인삼공사), 레프트 이한비(25·흥국생명), 센터 최가은(20·IBK기업은행) 등 5명을 선발했다.

현대건설에서 뽑은 선수는 없다.

페퍼저축은행은 5개 구단에 지명 선수의 2020-2021시즌 연봉을 보상금으로 준다.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의 신생팀 지원 합의에 따라 여자부 6개 구단은 구단별 보호선수 9명의 명단을 10일 페퍼저축은행에 전달했다.

페퍼저축은행은 보호선수를 제외하고 구단별로 선수 1명씩을 특별 지명 형식으로 영입했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예고대로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 1순위에 뽑혔지만, 아직 기량을 꽃피우지 못한 유망주들을 식구로 선발했다.

2라운드 4순위로 뽑힌 이현을 빼고 4명은 모두 1라운드 지명 선수들이다.

2015-2016시즌 입단한 이한비가 가장 많은 시즌을 뛰었고, 1라운드 2순위로 입단한 지민경도 5시즌 동안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이로써 페퍼저축은행은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선발한 헝가리 출신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22)를 합쳐 식구를 6명으로 늘렸다.

김형실 감독은 "기업 이미지 제고와 홍보 극대화를 위해 신선하게 출발하고자 젊고 장래성 있는 선수들을 선발했다"며 "해당 선수들의 중·고등학교 지도자들에게 정보도 얻고, 부상 여부 확인해 심사숙고 한 뒤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주 정도에 선수들이 함께 모여 웨이트트레이닝과 기본 훈련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퍼저축은행은 앞으로 실업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 미계약 프로 선수들, 9월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을 선수 6명 등을 합쳐 13∼14명 정도로 창단 선수단을 꾸릴 계획이다.

페퍼저축은행은 경기도 용인 '드림파크'에 훈련 시설을 마련했다.

또 13일엔 광주광역시와 연고지 유치 협약식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