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라건아, KCC에 남는다…특별 드래프트에 KCC 단독 신청

프로농구 전주 KCC가 14일로 예정됐던 특별귀화선수 드래프트에 단독으로 신청, 라건아(32)와 2024년 5월까지 계속 함께하게 됐다.

KBL은 13일 "특별귀화선수 드래프트 참가 신청을 마감한 결과 KCC가 단독 신청을 해 14일로 예정됐던 별도 드래프트 행사를 개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2019년 11월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KCC로 트레이드된 라건아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 기간이 만료됐으나 이번 특별귀화선수 드래프트에 KCC가 단독으로 신청, 2024년 5월까지 3년간 KCC와 계약을 연장하게 됐다.

라건아는 2020-2021시즌 정규리그 50경기에 나와 평균 14.3점, 9.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012-2013시즌 현대모비스에서 데뷔한 라건아는 2018년 1월 한국 국적을 취득했으며 이후 국가대표로 아시안게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등에 출전한 선수다.

라건아를 보유하게 된 KCC는 라건아 외 최대 2명까지 외국 선수를 보유할 수 있으며 샐러리캡은 외국인 선수 1명 보유 시 45만 달러, 2명 보유 시 55만 달러(1인 상한 45만 달러)가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