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에서 6경기 무안타 침묵 깨고 결승 솔로포 포함 2타점
홈런과 함께 추억에 잠긴 추신수 "사직구장은 특별한 곳"

최근 6경기 연속 무안타로 고전하던 추신수(39·SSG 랜더스)가 긴 침묵을 깼다.

추신수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활약으로 9-2 승리를 견인했다.

추신수는 시즌 7호포를 선제 결승 홈런으로 장식하며 최근 6경기 무안타 부진에서 탈출했다.

고향인 부산에서 쳐낸 첫 홈런이라 그 의미가 각별했다.

추신수는 부산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부산고를 졸업하고 2001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해 미국으로 떠나기 전까지 그의 활동 무대는 부산이었다.

롯데의 홈구장인 사직구장은 추신수가 학창 시절 자주 방문하며 프로야구 선수로서의 꿈을 키운 곳이기도 하다.

익히 알려진 대로 추신수의 외삼촌은 롯데 프랜차이즈 스타인 박정태다.

경기 후 추신수는 "팀이 좋은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며 4연승을 이끈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이내 전날 경기에서 부산 팬들의 환호성에 답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전날 부산 팬들은 부산이 배출한 슈퍼스타 추신수의 첫 고향 방문을 기립박수로 환영했다.

그는 "어제는 사실 경황이 없었다"며 "첫 타석에서 팬들이 환호해줬는데, 타석에 너무 집중하느라 전혀 생각 못 했다.

아침에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고 했다.

추신수는 "인사도 드렸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게 너무 아쉽다"고 덧붙였다.

홈런과 함께 추억에 잠긴 추신수 "사직구장은 특별한 곳"

추신수는 학창 시절 야구부 훈련이 끝나면 훈련복을 입은 채로 버스를 타고 사직구장으로 갔다.

많은 추억이 깃든 사직구장을 약 20년 만에 다시 찾은 추신수는 상념에 잠겼다.

그는 "외야 수비를 나갔을 때 많은 롯데 팬들이 힘내라고 해주셔서 좋았다"며 "관중석을 돌아보면서 어린 시절 사직구장에서 롯데를 응원했던 기억도 많이 났다.

내게 사직구장은 특별한 곳"이라고 말했다.

추신수는 1회초 롯데 선발 앤더슨 프랑코의 시속 157㎞ 강속구를 잡아당겨 선제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더그아웃에 들어가자 팀 동료들은 '이 공이 딱 맞네'라고 말했다고 한다.

KBO리그 투수들의 느린 공에 좀처럼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던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수준의 빠른 공에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홈런을 쳐낸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추신수는 "미국에서도 빠른 공에는 자신 있었다"며 "최근에 너무 안되다 보니까 타석에서 방어적으로 임했던 것 같다.

잘 보고 쳐야 한다는 강박 관념이 있어서 소극적으로 타격했다.

그런데 프랑코의 공은 그럴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추신수는 멀티 히트를 쳐내며 슬럼프 탈출의 계기를 마련했다.

그는 "타율(0.215)만 보면 아쉽다.

하지만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며 "야구선수로 여기까지 오는 과정이 순탄하지 않았다.

산전수전을 다 겪었다.

2015년은 1할도 안 되는 타율로 시작한 적도 있었다.

더 안 좋았던 시절을 되새기면서 슬럼프를 극복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추신수는 이어 "안 맞는 순간에도 아직 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내가 아직 부족하지만, 팀이 이기고 연승하고 팀 분위기는 좋아서 그것만으로도 좋다"고 말했다.

홈런과 함께 추억에 잠긴 추신수 "사직구장은 특별한 곳"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