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승리 야망 크지만 미래를 내다보는 것도 잊지않아야"
롯데, 허문회 감독 전격 경질하고 새 사령탑에 서튼 2군 감독 선임
서튼 감독 "리빌딩 아닌 리스타트…과감하고 공격적 야구하겠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허문회 감독을 경질하고 래리 서튼 퓨처스(2군) 팀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하며 리빌딩 노선을 명확히 했다.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부터 1군 지휘봉을 잡게 된 서튼 감독은 이에 부응하듯 2군에서 우완 정우준과 좌완 송재영, 외야수 신용수 3명을 한꺼번에 1군에 콜업했다.

취임식 없이 곧바로 사전 인터뷰에서 취재진과 만난 서튼 감독은 "개인적으로는 이기고자 하는 야망이 매우 크지만, 그와 동시에 미래를 내다보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는 말로 유망주 기용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타이밍이 이상한 상황에서 감독을 맡긴 했지만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리빌딩이 아닌 리스타트라고 현재 상황을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튼 감독은 2005∼2007년 현대 유니콘스와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했고, 2005년 KBO리그 홈런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2014년부터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타격 코디네이터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마이너리그 클래스A 팀인 윌밍턴 블루락스 타격 코치 등을 역임했다.

허문회 감독 부임 당시에도 유력한 감독 후보로 꼽혔지만 2군 감독으로 선임됐다.

2군에서도 뛰어난 성품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인정받아 차기 감독 후보로 꾸준히 거론됐다.

롯데는 허 감독을 경질하면서 구단과 감독이 가고자 하는 방향성 차이가 지속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빌딩'과 '윈나우' 사이에서 갈짓자 행보를 거듭하던 롯데가 시즌 30경기 만에 서튼 감독의 선임을 통해 확실하게 리빌딩 열차에 올라탔다.

서튼 감독 "리빌딩 아닌 리스타트…과감하고 공격적 야구하겠다"

다음은 서튼 감독과의 일문일답.
-- 어수선한 상황에서 1군 감독을 맡게 됐다.

소감은.
▲ 롯데 자이언츠 1군 감독의 임무를 맡게 돼 영광이다.

타이밍으로 봤을 때는 이상하긴 하지만 인생에선 특이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서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어느 시점이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좋은 것이다.

시즌 30경기 치른 시점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는데, 훌륭한 선수들과 함께하게 됐다는 것에 기대가 크다.

-- 언제 결정을 들었나.

▲ 오늘 오전에 들었다.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코치진과 최대한 많은 얘기를 진행하려고 했다.

-- 1군 선수단과 상견례에서 어떤 얘기를 했나.

▲ 오늘 경기 준비 잘해서 이기는 것만이 중요하다.

결과적으로 봤을 때 지금까지 득점을 많이 냈을 때는 좋은 결과를 냈다.

하지만 타이트한 경기를 치렀을 때는 결과가 좋지 않았다.

지난해 1점 차 경기에서, 많은 경기를 졌다.

그러한 경험을 토대로 선수들에게 얘기한 것은 '작은 것들에 집중하자'는 것이었다.

매 경기 15안타를 칠 수는 없다.

어떻게 하면 득점을 낼지 집중할 것이다.

TV로 1군 경기를 봤을 때 좋은 광경을 봤다.

선수단이 매 경기 단합돼 하나가 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팀으로서 정체성을 만들어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피칭, 수비, 공격 3가지에 있어서 확실한 정체성을 만들어나갈 필요를 느꼈다.

상견례에서도 이 부분을 언급했다.

-- 구단에서 1군 지휘봉을 맡기면서 어떤 부분을 부탁했나.

▲ 기본적인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번트, 주루, 수비 등 기본적인 요소를 포함해 모든 것들이 포함돼 있었다.

부산은 환상적인 도시다.

롯데 팬들은 환상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승리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

그래서인지 선수들이 가방 속에 50파운드 짐을 짊어지듯 잘해야 한다는 중압감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

기대치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불필요한 짐은 내려놓을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 롯데 자이언츠의 역사를 돌이켜보면 좋은 역사도 있지만, 우리만의 스토리를 만들어나가야 한다.

-- '리빌딩'과 '윈나우' 중 어느 쪽을 선택해야 한다고 보는가.

▲ 우리 팀을 봤을 때 기술이 뛰어난 선수가 많다.

개인적으로는 이기고자 하는 야망이 매우 크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미래를 내다보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

지금 훌륭한 유망주들을 계속 발굴하면서 성장하는 단계다.

그런 유망주들이 잘 성장해서 1군 라인업을 구축하는 때가 올 것이다.

리빌딩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리스타트라고 생각한다.

서튼 감독 "리빌딩 아닌 리스타트…과감하고 공격적 야구하겠다"

-- 2군 감독에서 1군 감독으로 역할이 바뀌었다.

▲ 첫 번째 목표는 이기고자 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다.

챔피언이 될 수 있는 위닝 컬처를 만드는 것이다.

그러려면 모든 선수가 같이 성장해야 한다.

육성이라는 단어보다는 성장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다.

이기는 것도 목표지만 그와 동시에 같이 성장하는 모습도 만들어야 한다.

-- 타선과 투수진 운영의 변화가 있을까.

▲ 일단 공격 면에서 변화가 있을 것이다.

오늘 라인업에서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서튼 감독은 정훈(1루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안치홍(2루수)-손아섭(우익수)-딕슨 마차도(유격수)-한동희(3루수)-김준태(포수)-신용수(중견수)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감독으로서 저만의 철학은 과감하게, 공격적으로 야구를 하는 것이다.

주어진 구성원들 실력을 떠나서 오늘 경기에서 최대한 과감하게 할 수 있는 라인업을 구성할 것이다.

그래서 난 라인업에서 1∼4번과 5번을 분리한다.

그래서 상위 타선이 최대한 출루를 하면서 하위 타선에서 쳐서 최대한 주자들을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다.

상위 타선과 하위 타선의 적절한 밸런스를 맞출 수 있다면 상대 팀에 어려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오늘 콜업한 3명은 어떤 의도가 있는가.

▲ 작년에도 말한 적이 있는데, 2군에서 야수 1명과 투수 1명을 1군에 올릴 수 있다면 정말로 잘하는 것이다.

정말 2군 코치진에 칭찬을 아끼고 싶지 않다.

1군에 올릴만한 많은 그룹을 만들 수 있었다.

특히 현 상황에서 1군에 잘 던지고 있던 투수(최준용)가 부상으로 빠지는 상황이 발생해서 2군에서 준비된 투수를 올릴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얼마나 성장했는지 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

-- 훈련 중에 직접 배팅볼을 던졌는데 어떤 의미가 있는가.

▲ 오늘 SSG 선발 투수(오원석)가 왼손 투수라서 내가 배팅볼을 던졌다.

우리는 때로는 과정보다 결과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어떤 방식으로 준비하는지가 더 중요하다.

그래서 어느 만큼의 훈련을 하느냐가 아니라 훈련할 때 어떤 퀄리티를 가지고 훈련하는지가 중요하다.

한국 야구와 미국 야구가 여러 방면에서 차이가 있지만, 선수들과 좋은 관계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친한 친구가 돼야 한다는 게 아니라 그럴 때 선수들의 믿음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단지 리더십에 있어서 감독이라서 그런 게 아니라 같이 일하는 사람의 믿음을 얻는다면 같이 성장할 수 있다.

KBO에서 훌륭한 감독님 2분이 그런 분들이었다.

한 분은 내가 선수 때 같이 했던 감독님이다.

현대 유니콘스에 있었을 때 그 감독님에게 정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