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준·이동준 형제, 올림픽 3대3 농구 예선 국가대표로 선발

국내 프로농구에서 활약했던 이승준(43), 이동준(41) 형제가 도쿄올림픽 3대3 농구 예선 대회에 출전할 국가대표로 뽑혔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1일 "이승준과 이동준, 김민섭(33), 박민수(31) 등 네 명을 26일부터 30일까지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국제농구연맹(FIBA) 올림픽 3대3 농구 예선 대회에 나갈 국가대표 정규 엔트리로 선발했다"고 발표했다.

협회는 지난달 6명의 예비 엔트리를 발탁했고 4월 20일부터 2주간 합동 훈련을 시행한 결과 이들 4명이 정규 엔트리로 선발됐다.

김동우(31)와 하도현(27)은 예비 엔트리에 남게 됐다.

미국, 리투아니아, 벨기에, 카자흐스탄과 함께 B조에 속한 우리나라는 조 2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이번 예선 대회 3위까지가 올림픽 본선에 나가게 된다.

미국인 아버지를 둔 이승준, 이동준 형제는 국내 프로농구에서도 주전으로 뛴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다.

이승준은 2009-2010시즌부터 2015-2016시즌까지 삼성, 동부, SK에서 활약했고 이동준은 2007-2008시즌부터 2015-2016시즌까지 오리온스, 삼성, SK를 거쳤다.

이동준이 2008-2009시즌, 이승준은 2009-2010시즌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고 둘 다 올스타전 덩크슛 콘테스트 우승 경력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