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리가 첫 풀타임·공격포인트에도 라이프치히 2-3 패배
DFB 포칼 준결승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황희찬 리그 첫 도움'에도 도르트문트에 석패…뮌헨 우승 확정


독일 프로축구 무대에서 뛰는 공격수 황희찬(25·라이프치히)이 분데스리가 에서 처음 풀타임을 뛰며 역시 첫 공격포인트까지 기록했으나 팀은 아쉽게 패했다.

황희찬은 8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2라운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1-2로 끌려가던 후반 32분 다니 올모의 동점 골을 도왔다.

황희찬의 분데스리가 첫 공격포인트다.

이번 시즌 라이프치히 유니폼을 입고 분데스리가에서 뛰게 된 황희찬은 그동안 충분한 출전 시간을 보장받지 못한 채 공격포인트도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서 기록한 3골 2도움이 전부였다.

지난 1일 연장전까지 치른 베르더 브레멘과의 DFB 포칼 준결승에서 교체 출전해 1골 1도움을 올리며 2-1 승리와 함께 대회 결승 진출을 이끌었던 황희찬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로 기록하게 됐다.

다만, 황희찬의 활약에도 라이프치히는 제이든 산초에게 결승골을 내줘 도르트문트에 2-3으로 졌다.

'황희찬 리그 첫 도움'에도 도르트문트에 석패…뮌헨 우승 확정

황희찬은 이날 풀타임을 뛰었다.

이또한 분데스리가에서는 처음이다.

라이프치히 이적 후 첫 공식전이었던 지난해 9월 뉘른베르크(2부)와의 DFB 포칼 1라운드가 그동안 황희찬의 유일한 풀타임 출전 경기였다.

황희찬이 올 시즌 리그 경기에 선발로 나선 것조차 2월 21일 킥오프한 헤르타 베를린과의 22라운드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최전방 투톱으로 나선 황희찬은 전반 3분 상대 수비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골 지역 왼쪽에서 날린 왼발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도르트문트는 황희찬과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호흡을 맞췄던 골잡이 엘링 홀란이 부상으로 이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본 가운데 전반 7분 마르코 로이스의 골로 앞서 나갔다.

라이프치히는 좀처럼 도르트문트 골문을 열지 못했다.

'황희찬 리그 첫 도움'에도 도르트문트에 석패…뮌헨 우승 확정

오히려 후반 6분 산초에게 추가 골을 얻어맞았다.

라이프치히는 후반 18분 에밀 포르스베리의 코너킥을 루카스 클로스터만이 헤딩으로 꽂아 넣어 한 골을 만회했다.

이어 후반 32분 황희찬의 도움으로 올모가 동점 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역시 상대 수비와 몸싸움을 뚫고 골 지역 왼쪽으로 치고 들어가 중앙으로 내준 공을 올모가 가볍게 차넣었다.

하지만 라이프치히는 후반 42분 다시 산초를 막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이날 라이프치히의 패배로 바이에른 뮌헨은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9시즌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

2위 라이프치히가 2경기를 남겨놓고 승점 64(19승 7무 6패)에 머물러 선두 뮌헨(승점 71·22승 5무 4패)이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져도 1위 자리를 지킨다.

2012-2013시즌부터 한 번도 독일 챔피언 타이틀을 놓친 적이 없는 뮌헨은 리그 통산 최다 우승 기록도 31회로 늘렸다.

도르트문트는 승점 58(18승 4무 10패)을 쌓아 4위로 올라섰다.

라이프치히와 도르트문트는 오는 14일 베를린의 올림피아슈타디온에서 열리는 DFB 포칼 결승에서 다시 맞붙는다.

한편, 독일 2부 분데스리가 브라운슈바이크의 공격수 지동원(30)은 이날 포르투나 뒤셀도르프와 정규리그 32라운드 원정경기 출전 선수명단에서 제외됐다.

브라운슈바이크는 2-2로 비겨 최근 4경기 무승(2무 2패)으로 승점 31(7승 10무 15패)에 머물러 16위로 처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