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한 시즌 최다골·한국 선수 유럽 리그 최다골 타이 등 날마다 '금자탑'
연일 새 역사 써나가는 손흥민…유럽축구 중심에서 커리어 절정

손흥민(29·토트넘)이 뛸 때마다 자신의 축구 인생과 한국 축구의 역사를 바꿔나가고 있다.

손흥민은 8일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5분 득점포를 가동, 자신의 이번 시즌 22호 골을 터뜨렸다.

2016-2017시즌 토트넘 소속으로 넣었던 21골을 뛰어넘는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 신기록이다.

정규리그만 보면 종전 개인 최다인 2016-2017시즌 14골을 일찌감치 앞지른 바 있고, 이날 17골로 늘렸다.

특히 17골은 유럽 리그에서의 한국 선수 최다 득점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남겨 최다 기록을 보유 중이었는데, 이날 손흥민이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를 포함해 개인 기록으로만 보면 손흥민은 커리어 최고의 시즌을 보내며 뛸 때마다 '최다', '최초' 수식어를 붙이고 있다.

연일 새 역사 써나가는 손흥민…유럽축구 중심에서 커리어 절정

EPL 17골 10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예선 및 본선 4골 3도움,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도움 등 총 39개의 공격 포인트를 쌓아 2019-2020시즌의 30개(18골 12도움)보다 많은 개인 최다 기록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지난해 9월 사우샘프턴과의 2라운드 땐 4골을 몰아넣어 EPL 진출 첫 해트트릭을 폭발했고, 10월엔 분데스리가와 EPL을 합해 통산 100골 고지에 올라 차 전 감독(98골)을 넘어서 아시아 선수 유럽 빅 리그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리는 등 기록을 양산했다.

EPL에서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 이어 10골-10도움을 달성했는데, 두 시즌 연속 리그 10-10클럽 가입은 토트넘 구단 역사상 최초의 사례다.

EPL에서 '10-10'은 이번 시즌 도달한 선수가 현재까지 손흥민과 해리 케인(토트넘·21골 13도움),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16골 11도움) 등 세 명뿐일 정도로 쉽지 않은 수치다.

그만큼 공격에서 전천후 활약을 펼치고 있다는 의미다.

연일 새 역사 써나가는 손흥민…유럽축구 중심에서 커리어 절정

우승 트로피가 아직 없는 것이 아쉬운 부분이긴 하지만, 세계 축구의 중심인 유럽에서도 현시점 최고의 리그로 통하는 EPL에서 정상급 기량을 꽃피우는 그는 한국 축구 역대 최고 선수로 불리기에 어색함이 없다.

이제 남은 EPL 3경기에서 손흥민이 도전할 법한 기록은 정규리그 18골로 한국 선수 유럽 리그 최다 득점 단독 1위가 되는 것, 그리고 시즌 전체 공격 포인트 40개와 리그 20골 돌파 정도가 꼽힌다.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마지막 힘을 짜내야 하는 시기인 만큼 손흥민의 활약은 토트넘으로서도 바라는 바다.

이날 손흥민의 골에도 리즈에 1-3으로 진 토트넘은 여전히 6위(승점 56)로,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를 따라잡으려면 갈 길이 바쁘다.

여기에 손흥민은 현재 EPL 득점 랭킹 3위, 도움은 4위로, 한국 선수 최초의 유럽 빅 리그 시즌 개인 타이틀 획득까지도 아직은 노려볼 법하다.

두 부문 모두 현재 1위는 케인(21골 13도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