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심석희, 1차 선발전 이어 500m 또 우승…베이징행 유력
남자부에선 황대헌이 1위…9일 마지막 승부

돌아온 심석희, 올림픽 선발전 2차대회 첫날 1위…베이징 보인다

'돌아온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서울시청)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선수를 뽑는 2021-2022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첫날 여자 500m 1위, 여자 1,500m 3위를 기록하며 종합 순위 1위 자리에 올랐다.

심석희는 8일 서울 태릉 빙상장에서 열린 2차 선발대회 여자 500m에서 43초088의 기록으로 우승해 34점을 획득했고, 여자 1,500m에서는 3위를 차지해 13점을 얻었다.

그는 총점 47점으로 이유빈(35점·연세대), 최민정(26점·성남시청)을 누르고 1위를 달렸다.

심석희는 9일 열리는 2차 선발대회 마지막 날 여자 1,000m, 여자 1,500m 슈퍼파이널을 치르는데, 이변이 없는 한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 자격을 얻는다.

1차 선발전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던 '쌍두마차'의 또 다른 한 축, 최민정은 여자 500m 준결승에서 김지유(경기일반), 김아랑(고양시청)에게 밀리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해 5점 획득에 그쳤다.

그러나 여자 1,500m에서 2위를 기록하면서 21점을 추가했다.

이유빈은 여자 1,500m에서 우승해 34점을 쌓았고, 여자 500m에서 1점을 획득해 종합 순위 2위 자리를 차지했다.

종합 순위 3위는 김지유(21점), 4위는 김아랑(13점)이다.

남자부에선 황대헌(한국체대)이 남자 1,500m에서 1위, 남자 500m에서 3위를 기록하며 47점으로 1위에 올랐다.

1차 선발대회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던 황대헌은 사실상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준서(한국체대)는 남자 500m에서 41초342의 기록으로 우승했고, 한승수(스포츠토토)는 2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남자 1,500m 2위는 박인욱(대전광역시체육회), 3위는 박장혁(스포츠토토)이 차지했다.

이준서는 34점으로 황대헌에 이어 종합 순위 2위, 한승수는 26점으로 3위 자리에 올랐다.

출전 선수들은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 선발대회 마지막 날 성적으로 차기 시즌 대표팀 승선에 도전한다.

2차 선발대회 종합 순위에 따른 점수를 1차 선발대회 점수와 합산해 마지막 순위를 가른다.

남녀 각각 상위 8위까지는 2021-2022시즌 대표팀에 승선한다.

이중 1~3위 선수는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개인·단체전에 모두 출전하고 4~5위 선수는 계주 등 단체전에 나서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