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시즌 첫 결장…킬, 리그 4경기 무패로 2위 추격

'에이스' 이재성(29)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벤치를 지킨 가운데 독일 프로축구 홀슈타인 킬이 1부리그 승격 도전을 이어갔다.

킬은 8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2부 분데스리가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장크트 파울리를 4-0으로 완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파로 취소된 경기가 있어 이번 라운드까지 30경기를 소화한 킬은 최근 리그 4경기 무패(3승 1무)의 상승세 속에 승점 56을 쌓아 3위를 달렸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선두 보훔(승점 60)과는 승점 4 차이이며, 2위 그로이터 퓌르트(승점 57)에는 승점 1 차이로 바짝 다가섰다.

4위 함부르크(승점 52)와는 격차를 벌렸다.

2부 분데스리가에서는 34라운드까지 정규리그를 치러 1∼2위 팀이 다음 시즌 1부리그로 직행하고, 3위 팀은 1부리그 16위 팀과의 승강 플레이오프에 올라 승격을 타진할 수 있다.

킬은 퓌르트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가운데 턱 밑 추격하면서 2위 도약 가능성도 남겨둔 상황이다.

1900년 창단해 1963년 분데스리가가 출범한 이후 1부리그에 오른 적이 없는 킬로선 이번이 1부 무대를 밟을 절호의 기회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27경기 선발, 2경기 교체로 나서 리그 5골 3도움을 올리며 활약한 이재성은 이날 시즌 3번째로 교체 명단에 든 뒤 처음으로 벤치를 지켜 승격 경쟁에 중요한 경기들을 앞두고 체력을 안배했다.

이재성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서도 2일 도르트문트와의 준결승전까지 5경기 모두 선발로 나선 바 있다.

이날 중위권 팀인 장크트 파울리를 상대로 킬은 이재성을 아껴두고도 전반 22분 아메트 아슬란, 24분 핀 바르텔스의 연이은 득점포로 앞서 나가며 손쉽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후반 4분 바르텔스가 한 골을 더 보태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킬은 후반 22분 야니 제라의 쐐기포까지 터져 가볍게 승점 3을 챙겼다.

제라가 전반에 터진 두 골을 어시스트한 데 이어 후반엔 직접 득점포까지 가동해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