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4이닝 1실점…4회말에 대타로 교체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호투를 펼치고도 5회를 채우기 전에 대타로 교체됐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2안타와 3볼넷을 내주고 1실점 했다.

2-1로 앞선 4회말 1사 1, 2루에서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의 타석에서 대타 맷 카펜터를 내세웠다.

김광현은 1이닝이 부족해 승리 요건을 채우지 못했다.

이날 김광현은 시즌 2승째는 챙기지 못했지만, 평균자책점은 3.29에서 3.06으로 낮췄다.

빅리그 12경기 등판, 11경기 선발 등판 무패 행진도 이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