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G 연속 QS' 라이블리 또 노 디시전, 첫 승은 언제? [대전:포인트]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삼성 라이온즈 벤 라이블리가 호투하고도 또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삼성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4차전 원정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투수로 등판한 라이블리는 6이닝 3피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라이블리는 1회 정은원에게 볼넷을 내주며 시작했고, 장운호의 번트와 하주석의 땅볼에 주자 3루에 몰렸지만 라이온 힐리를 삼진 처리하면서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2회는 노시환 삼진, 김민하 3루수 직선타, 임종찬 좌익수 뜬공으로 가볍게 처리했고, 3회 역시 최재훈과 유장혁 뜬공, 정은원 삼진으로 깔끔했다.

4회 2사 후 힐리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노시환의 타구를 직접 잡아 처리하며 그대로 이닝을 끝냈다. 5회에도 최재훈에게 중전안타를 맞았지만 큰 위기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라이블리는 6회 장운호에게 2루타, 힐리에게 볼넷을 허용하면서 2사 1·2루에 몰렸지만 노시환을 초구 뜬공 돌려세우며 이닝을 매조졌다.

그러나 상대도 만만치가 않았다. 한화 선발 라이언 카펜터를 상대로 삼성 선수들은 3회까지 단 한 번도 출루하지 못하고 퍼펙트로 막혔다. 4회 첫 안타가 나왔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고, 6회에는 만루 찬스를 날렸다. 결국 라이블리는 0-0 동점 상황에서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마운드를 넘겨야 했다.

라이블리는 이날 경기까지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으나 아직도 시즌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현 시점 규정이닝을 채우고 있는 투수 중 승리가 없는 투수는 라이블리가 유일하다. 삼성은 라이블리가 내려간 후에야 점수를 뽑아냈고, 공교롭게도 첫 실점을 허용한 심창민이 승리투수가 됐다. 라이블리는 이번에도 팀의 승리로 그나마의 위안을 챙겨야 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삼성 라이온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