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 선물' 수베로 감독, 허삼영 감독 답례품에 '감탄사 연발'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인삼세트 선물에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도 깜짝 답례품을 준비했다.

수베로 감독은 5일 대전 삼성전에 앞서 삼성 허삼영 감독을 감독실로 초대, 인삼세트를 선물했다. 수베로 감독은 `대전에서 다시 만나뵙게 돼 반갑고,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고 계서서 축하드린다. 이렇게 첫 홈구장 방문을 기념해 정식으로 인사드리고 건강을 기원하고 싶어 인삼세트를 준비했다`며 준비한 선물을 건넸다.

허삼영 감독은 `준비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답례로 준비한 스탠드를 건넸다. 한화 이글스 로고와 수베로 감독의 사진이 담긴 특별한 스탠드였다. 허 감독은 `우리도 답례로 수베로 감독님의 사진이 담긴 스탠드등을 준비했는데, 침실에 두고 사용하시면 된다`며 `여성들이 한복 장식에 사용하는 노리개로 특별히 포장했다`고 한국 전통 장신구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인삼 선물' 수베로 감독, 허삼영 감독 답례품에 '감탄사 연발'


허삼영 감독의 권유로 그 자리에서 바로 선물을 개봉한 수베로 감독은 감탄사 `WOW`를 연발하며 이 선물에 무척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수베로 감독은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침대 맡에 두고 잘 사용하겠다. 등도 노리개도 너무 특별하고 아름답다. 나의 아내가 너무 좋아할 것 같다`고 화답했다.

허삼영 감독이 감독실을 떠난 뒤, 수베로 감독은 직접 스탠드에 불을 밝혀 보이며 `아름답다`를 반복했고, 스탠드에 담긴 자신의 사진을 보며 그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한화 수베로 감독은 올 시즌 KBO리그 감독들에 대한 존중의 의미로 홈 3연전의 첫 경기에 상대 팀 감독들에게 인삼세트를 전달하고 있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첫 선물의 주인공이 됐고, 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 LG 트윈스 류지현에 이어 허삼영 감독이 네 번째다. 수베로 감독은 남은 5개 구단 감독들에게도 선물을 전달할 계획이다.

'인삼 선물' 수베로 감독, 허삼영 감독 답례품에 '감탄사 연발'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화 이글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