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기 감독 "현역 때 문경은 이상" 극찬
자신감 넘치는 인삼공사 슈터 전성현 "패스까지 잘하면 어쩌죠?"

"패스까지 잘하게 되면 너무 잘하는 선수가 될 것 같은데요? 하하하."
안양 KGC인삼공사의 전성현은 프로농구를 대표하는 슈터 중 하나다.

그의 외곽포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도 빛났다.

전성현은 국내 선수 중 2번째로 많은 15점을 넣었는데 그중 9점이 3점이었다.

그러나 이날 전성현을 빛나게 한 건 2점 득점 장면이다.

3점을 던지는 듯하다가 상대 선수를 뚫고 돌파해 들어가 득점하는 모습을 몇 차례 보여줬다.

이전에는 잘 하지 않던 플레이다.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은 이날 전성현의 플레이를 두고 "업그레이드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전성현이 3점을 못 쏠 때가 답답했는지 레이업, 앞으로 가서 쏘는 슛 등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점점 높은 곳으로 올라갈수록 성장할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내가 현역 때 최고 슈터는 문경은 감독인데, 전성현은 그보다 더 좋은 능력을 갖춘 것 같다"고 극찬했다.

전성현 역시 자신에게 만족했다.

그는 "상대 선수들이 나에게 3점을 안 내주려는 수비를 하기 때문에 작은 페이크에도 속곤 한다"면서 "이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패스까지 잘하게 되면 너무 잘하는 선수가 될 것 같다"면서 "그러나 패스는 아직 힘들다"며 웃었다.

전성현은 챔프전 미디어데이에서 4전 전승을 목표로 내세웠다.

이날 전승 자신감이 그대로인지를 묻는 취재진 질문이 나오자 함께 기자회견에 나온 고참 오세근은 전성현을 진정시키는 듯한 몸짓을 했다.

그러나 전성현은 "설레발이나 건방을 떠는 게 아니라 자신이 있다"면서 "4-0으로 끝내지 못하더라도 (우승할) 자신이 있다.

최대한 빨리 끝내겠다"고 힘줘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