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뮌헨과 준결승서 결승골…첼시 4-1 대승 주도
17일 바르셀로나와 위민스 챔피언스리그 우승 놓고 격돌
여자축구 에이스 지소연, 손흥민 터진 날 챔스 결승 첫 진출

한국 남자 축구 에이스 손흥민(29·토트넘)이 풍성한 기록을 쓴 날, 여자 대표팀의 에이스 지소연(30·첼시)은 경력의 정점을 눈앞에 뒀다.

지소연은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킹스 메도우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위민스 챔피언스리그(UWCL) 준결승 2차전에 선발 출전해 팀의 두 번째 골을 책임지며 첼시의 4-1 대승에 일조했다.

1차전에서 1-2로 졌던 첼시는 이로써 1, 2차전 합계 5-3으로 역전해 결승에 진출했다.

첼시는 전반 11분 프랜 커비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으나 18분 뒤 동점골을 내주면서 탈락 위기에 몰렸다.

지소연이 해결사로 나서 경기의 흐름을 되돌렸다.

전반 43분 자신이 찬 프리킥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해 골문을 갈랐다.

지소연 덕에 다시 승기를 잡은 첼시는 후반 막판 페르닐레 하르데르와 커비가 연속골을 넣어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여자축구 에이스 지소연, 손흥민 터진 날 챔스 결승 첫 진출

첼시는 2014년 지소연을 영입한 뒤 여자 1부 리그 3회 우승, 잉글랜드축구협회 FA컵 2회 우승 등을 일구며 잉글랜드 최강팀으로 발돋움했다.

이를 바탕으로 첼시는 유럽 무대에서도 점차 두각을 나타냈다.

2017-2018시즌부터 2회 연속으로 UWCL 4강에 오른 데 이어 이번에는 결승 무대까지 올라섰다.

지소연은 UWCL 통산 6골을 기록 중이다.

첼시와 지소연의 결승 상대는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을 꺾고 올라온 FC바르셀로나(스페인)다.

결승전은 17일 오전 4시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린다.

여자축구 에이스 지소연, 손흥민 터진 날 챔스 결승 첫 진출

이미 여자 리그컵에서 우승한 첼시는 UWCL은 물론 정규리그와 FA컵까지 포함해 쿼드러플(4관왕)을 노린다.

첼시는 정규리그 2위(승점 51)에 있으나 1위(승점 52) 맨체스터 시티보다 한 경기를 덜 치러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이기면 자력으로 우승한다.

FA컵에서는 16강에 올라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셰필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득점해 자신의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썼다.

손흥민은 이날 도움도 하나 올려 토트넘 구단 사상 처음으로 두 시즌 연속 10골-10도움을 기록하는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