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핑크퐁'과 2년 연속 공동 마케팅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NC 다이노스가 '핑크퐁', '핑크퐁 아기상어' 등의 IP를 보유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와 공동 마케팅을 이어간다. 지난해 이어 2년째다.

NC와 스마트스터디는 지난해 '핑크퐁 손씻기 챌린지', '다이노스릴레이시구' 캠페인을 진행했다. NC의 공식 마스코트인 단디와 쎄리가 스마트스터디의 공룡캐릭터와 함께 출연해 '야구가 좋아' 영상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공동 마케팅을 펼쳤다.

올해는 5일 어린이날에 열리는 SSG와 홈 경기를 '핑크퐁 아기상어와 함께하는 엔린이날'로 연다. 이날 창원NC파크 1층에는 핑크퐁 아기상어 X NC 다이노스 포토존이 팬들을 기다린다. 시구, 시타는 스마트스터디 대표 캐릭터 핑크퐁과 아기상어가 나선다. 경기 중에는 아기상어 버전의 다이노스 클랩 타임, 아기상어 응원타임 등 다양한 이벤트가 어린이 팬을 맞는다. 지난해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아기상어'는 NC 응원가로 쓰인다. 애런 알테어가 출루할 경우 '아기상어' 응원가가 창원NC파크에 울려 퍼진다.

어린이날 특별 유니폼과 모자도 선보인다. 핑크퐁, 아기상어가 그려진 '핑크퐁 아기상어 리미티드 에디션 유니폼'을 NC 선수단이 입고 경기에 나선다. 성인용 149,000원, 아동용 139,000원, 모자는 39,000원. 1일부터 16일까지 창원NC파크 내 팀스토어와 온라인샵에서 주문할 수 있다.

'핑크퐁 아기상어 리미티드 에디션 유니폼'과 '아기상어' 응원가는 엔씨소프트 모바일 게임인 'H3'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NC 다이노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