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선두 일류첸코 시즌 8호골로 동점…3경기 연속 무승부
'김도혁 결승골' 인천, 홈에서 1-0 승…강원 4경기 무승 빠뜨려
K리그1 선두 전북, 제주와 1-1 무승부…울산과 격차 4점으로(종합)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제주 유나이티드의 수비벽을 뚫지 못하고 3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쳐 2위 울산 현대의 추격을 허용했다.

전북은 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일류첸코의 동점골 덕에 제주와 1-1로 비겼다.

전북은 개막 무패 행진은 13경기(8승 5무)째 이어가며 선두(승점 29)를 지켰으나 지난 라운드 직후 승점 6점이던 2위 울산(승점 25)과 격차가 승점 4점으로 줄어들었다.

전북은 지난달 18일 성남FC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긴 뒤 이날까지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5위에서 3위(승점 20·4승 8무 1패)로 올라섰다.

제주는 '주포' 주민규가 가벼운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결장했으나, 공격수 제르소와 윙백 정우재의 왼쪽 라인을 앞세워 전반 중반까지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전북은 전반 32분 22세 이하(U-22) 자원인 이지훈과 이성윤뿐 아니라 몸 상태가 안 좋아 보였던 미드필더 최영준까지 교체하는 큰 폭의 변화를 줬다.

이들 대신 바로우와 김보경, 백승호가 그라운드에 들어가 전북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러나 전북이 골은 넣지 못하던 가운데 제주가 정우재의 골로 먼저 앞서나갔다.

K리그1 선두 전북, 제주와 1-1 무승부…울산과 격차 4점으로(종합)

전반 45분 이창민이 약 30m 지점에서 때린 중거리 슈팅이 한 번 바운드돼 전북 골키퍼 송범근이 제대로 잡지 못하고 나오자 쇄도하던 정우재가 오른발로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공격의 고삐를 더욱 죈 전북은 후반 14분 김보경과 일류첸코가 골을 합작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보경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수비수 2명 사이로 침투패스를 넣자 일류첸코가 달려들어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며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득점 랭킹 1위 일류첸코의 시즌 8호 골, 도움 랭킹 1위 김보경은 6호 도움을 기록했다.

K리그1 선두 전북, 제주와 1-1 무승부…울산과 격차 4점으로(종합)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는 홈팀 인천 유나이티드가 김도혁의 결승골로 강원FC에 1-0으로 이겨 3경기(2승 1무) 무패를 달렸다.

승점 14점(4승 2무 7패)을 쌓은 인천은 11위에서 9위로 점프했다.

4경기(1무 3패) 무승에 빠진 강원은 10위(승점 13·3승 4무 6패)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전반전 양 팀 슈팅이 3개에 불과할 정도로 팽팽한 중원 싸움이 펼쳐진 가운데 조성환 인천 감독의 교체 카드가 승부를 갈랐다.

조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네게바와 박창환 대신 김도혁과 송시우를 투입했는데, 이들이 선제골을 합작했다.

후반 12분 중원 오른쪽에 있던 송시우가 왼쪽에서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하던 김도혁을 향해 로빙 패스를 넘겼고, 김도혁은 이를 가슴으로 한 번 트래핑한 뒤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아산 무궁화 시절을 제외하면 줄곧 인천 한 팀에서만 뛴 미드필더 김도혁의 올 시즌 1호 골이자 인천 유니폼을 입고 넣은 통산 10번째 골이었다.

강원은 후반 15분 공격수 실라지와 김대원을 동시 투입해 동점골 사냥에 나섰지만, 인천의 끈끈한 수비에 막혀 성과를 내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