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홈런으로 8타점' 두산, SSG에 완승…유희관은 첫 승리

두산 베어스가 홈런으로만 8타점을 쓸어 담으며 SSG 랜더스를 무너뜨렸다.

두산은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SSG와 홈 경기에서 8-5로 승리했다.

박계범과 김인태, 양석환은 홈런 3개, 8타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4경기에서 2패만 기록하던 좌완 투수 유희관은 타선의 지원 속에 5이닝 4실점(2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두산의 출발은 불안했다.

유희관은 1회초 안타 1개와 볼넷 1개를 내주며 1사 1, 2루 위기에 놓였는데 제이미 로맥과 한유섬을 맞혀 잡으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2회초엔 정의윤, 이흥련에게 연속 안타, 박성한에게 희생 번트를 내주며 1사 2, 3루 위기에 놓였고 이후 김성현에게 좌전 적시타, 추신수에게 희생타를 얻어맞아 2실점 했다.

두산 타선은 3회말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박계범이 1사 1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김정빈을 상대로 좌월 투런 동점포를 날렸다.

두산은 4회초 1사 1, 3루 협살 수비 과정에서 3루수 박계범의 포구 실책으로 2실점 했지만, 4회말 김인태가 역전 3점 홈런을 터뜨리며 5-4로 경기를 뒤집었다.

홈런포는 5회에도 나왔다.

양석환은 바뀐 투수 서진용을 상대로 2사 1, 2루에서 좌월 3점 홈런을 기록했다.

두산은 7회초 한 점을 내줬고, 8회초엔 1사 1,2루 위기에 놓였는데 이승진이 정의윤을 병살로 잡으면서 위기를 탈출했다.

양석환은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1볼넷 3타점을 기록했고, 박계범은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SSG는 이날 팀 15안타를 터뜨렸고, 두산 수비수들이 3개의 실책을 범해 여러 차례 기회를 잡았지만 좀처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하며 자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