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의 샌디에이고 선수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김하성이 활약하고 있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의 데니스 린 기자는 30일(이하 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샌디에이고 소속 선수가 2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데니스는 `구단이나 개인이 발표하지 않는 이상 공개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라고 밝혔다.

29일 애리조나 원정에서 윌 마이어스가 갑작스럽게 경기 직전 교체된 부분에 대해서도 `동선 추적을 위함이었다`라고 밝혔다.

윌 마이어스는 29일, 경기 직전 교체 이후 8회에 대타로 모습을 들어냈다.

데니스 린 기자는 샌디에이고의 접종 수준에 대해서 전하기도 했다. `샌디에이고는 곧 85% 접종 단계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는 선수단 내 백신을 접종한 인원이 85%를 넘길 경우 방역 지침을 일부 완화하도록 하고 있다.

sports@xports.com / 사진 = AP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