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닷컴, 김광현 5이닝 1실점 '짠물투'에 "견고한 피칭"

미국 언론이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위기관리 능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광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내줬으나 사사구 없이 삼진 4개를 곁들여 실점을 1점으로 막았다.

김광현은 투구 수 84개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스트라이크가 51개에 불과할 정도로 전체적으로 볼이 많았다.

제구가 뜻대로 안 되고, 메이저리그 입성 후 한 경기 최다인 7안타를 내줬지만, 김광현은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3회초 1실점 한 김광현은 5회말 자신을 대신해 대타로 나선 맷 카펜터의 역전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비록 불펜진이 7회초 동점을 허용해 승리투수 요건을 날렸지만, 세인트루이스가 연장 10회 접전 끝에 4-3으로 승리한 데에는 김광현의 지분이 적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김광현의 투구에 대해 "견고한 투구를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타로 나선 카펜터는 필라델피아 에이스 에런 놀라의 올 시즌 세인트루이스전 13⅔이닝 무실점 기록을 마침내 깼다"고 덧붙였다.

AP통신은 카펜터가 개인 통산 4번째 대타 홈런을 터트렸다며 김광현의 투구로 세인트루이스는 11경기 연속 선발투수가 최소 5이닝을 소화하면서 실점은 3점 이내로 막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