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창업자 "아스널 인수 계획 진지해…돈도 마련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명문 아스널을 매수하겠다고 나선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 창업자가 "매우 진지하게 인수를 제안했으며, 자금도 이미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스웨덴 출신으로 스포티파이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K)인 다니엘 에크(38)는 29일(한국시간) 미국 CNBC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여덟 살 때부터 아스널 팬이었다는 에크는 지난주 아스널을 인수하겠다고 밝혀 주목받았다.

아스널의 전설 티에리 앙리와 데니스 베르캄프, 패트릭 비에이라도 에크와 함께 아스널을 인수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아스널 구단주 스탠리 크랑키는 아스널 지분을 전혀 팔 생각이 없다며 매각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에크는 이날 인터뷰에서 "인수 자금을 이미 확보했으며, 현 소유주들에게 매우 설득력 있는 제안을 하고 싶다"면서 "그들이 내 말을 끝까지 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아스널 인수가 하루아침에 일어날 일은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 일이 긴 여정이 될 것도 각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포티파이 창업자 "아스널 인수 계획 진지해…돈도 마련했다"

최근 미국 자본의 도움 속에 추진되던 유러피언 슈퍼리그(ESL) 계획이 반대 여론에 사실상 좌초한 뒤 ESL에 참가하려 했던 아스널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미국인 구단주들에 대한 팬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졌다.

그런 가운데 성공한 유럽인 청년 사업가가 아스널을 인수하겠다고 나서자 이 구단 팬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에크는 "아스널은 '내 팀'이며, 나는 구단의 역사를, 선수들을, 그리고 팬들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는 아스널에게 영광을 되돌려 줄 엄청난 기회가 보인다"면서 "팬들과 신뢰를 쌓아 그 모든 것을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에크는 2006년 스포티파이를 설립했다.

8천700만명의 유료 가입자를 포함해 총 1억8천만명이 스포티파이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