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구, U19 월드컵서 남녀 모두 스페인·프랑스와 한 조

한국 19세 이하(U19) 남녀농구 대표팀이 올해 국제농구연맹(FIBA) U19 월드컵에서 조별리그부터 험난한 길을 걷게 됐다.

FIBA가 28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한 2021 FIBA U19 남녀 농구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우리나라는 남녀 모두 세계적 강호인 스페인, 프랑스와 한 조가 됐다.

올해 FIBA U19 남자 농구월드컵은 오는 7월 3∼11일 라트비아의 리가와 다우가프필스에서 열리고, U19 여자 농구월드컵은 8월 7∼15일 헝가리의 데브레첸에서 개최된다.

남녀 대회 모두 16개국이 참가한다.

FIBA 유소년 랭킹 19위인 우리나라 남자 대표팀은 스페인(3위), 프랑스(4위), 아르헨티나(9위)와 C조에 편성됐다.

세 팀 모두 세계 랭킹 10위 안에 들어있는 강팀이다.

한국농구, U19 월드컵서 남녀 모두 스페인·프랑스와 한 조

FIBA 유소년 랭킹 18위의 여자 대표팀도 조 편성부터 만만찮다.

스페인(2위), 프랑스(3위)에 브라질(12위)과 함께 역시 C조에 속했다.

FIB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지난해 대부분의 대륙별 예선이 치러지지 못한 탓에 아프리카를 제외한 나머지 대륙 참가국은 FIBA 남녀 유소년 세계랭킹을 바탕으로 결정했다.

유일하게 예선을 치른 아프리카의 경우 대회 성적에 따라 출전권이 돌아갔다.

4개 팀씩 조별리그를 치러 순위에 따라 A조와 B조, C조와 D조가 크로스 토너먼트로 16강전을 치르고 승리 팀은 8강, 패한 팀은 9∼16위 결정전에 나서게 된다.

2019년 대회에서는 남녀 모두 미국이 우승했다.

◇ 2021 FIBA U19 남자 농구월드컵 조 편성
▲ A조 = 캐나다, 리투아니아, 일본, 세네갈
▲ B조 = 라트비아, 세르비아, 이란, 푸에르토리코
▲ C조 = 스페인, 프랑스, 한국, 아르헨티나
▲ D조 = 미국, 터키, 호주, 말리

◇ 2021 FIBA U19 여자 농구월드컵 조 편성
▲ A조 = 미국, 이탈리아, 호주, 이집트
▲ B조 = 헝가리, 러시아, 대만, 아르헨티나
▲ C조 = 스페인, 프랑스, 한국, 브라질
▲ D조 = 캐나다, 체코, 일본, 말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