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장재영 난조에 1회 1아웃부터 불펜 출동 [고척:온에어]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키움 히어로즈 신인 투수 장재영이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쓰린 경험을 했다. 애초 불펜 데이가 예고돼 있는 경기. 키움은 전날 연장 승부에서 불펜 소모가 적지 않았는데, 이날 경기에서는 예상보다 빠른 1회 초부터 불펜이 바쁘게 돌아가야 했다.

장재영은 2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3차전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1회 초 아웃 카운트를 1개 잡는 동안 볼넷 5개를 내 주며 흔들렸다.

홍원기 감독은 기존 선발 투수 안우진이 손가락 물집으로 부상자 명단에 등재돼 있어 이날 불펜 데이를 예고했는데, 장재영이 선발 투수로 나서지만 순서상 먼저 나서는 투수라는 데 중점을 뒀다.

하지만 키움은 28일 고척 두산과 경기에서 필승조 포함 불펜 투수를 7명이나 기용해 가능한 불펜 소모를 줄여야 했다. 그중 마무리 투수 조상우는 2경기 연속 등판했는데, 홍 감독은 대기는 할 것이라고 밝혔음에도 가급적 기용하지 않는 쪽으로 구상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불펜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는 카드는 장재영이었다. 홍 감독은 장재영의 투구 수를 50구로 계획했으나, 예정 투구 수 안에서 가능한 길게 던져 주기를 바랐다. 그러나 장재영은 1회를 넘기지 못하고 강판당했다. 들쑥날쑥한 제구는 키움 벤치를 결단하게 만들었다.

장재영은 선두 타자 허경민을 볼넷으로 내 보내고 다음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를 뜬공 처리하며 첫 아웃 카운트를 잡았지만, 그 뒤 4타자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밀어내기로만 2실점했다.

장재영은 그 뒤 계속되는 1사 만루에서 다음 타자 박계범에게 초구 볼을 던졌는데, 키움 벤치에서 투수 교체를 요청했다. 장재영은 예정돼 있는 투구 수보다 적은 37구를 던졌지만, 키움으로서는 50구를 채우기 전 박주성을 불러 올렸다. 박주성이 4타자 연속 출루를 허용하는 등 승계 주자를 묶어 주지 못했고, 장재영 실점은 최종 5실점이 됐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