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시즌 첫 1위 기회..."메시, 최고 컨디션"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바르셀로나가 시즌 첫 리그 1위 달성을 눈앞에 뒀다.

스페인 마르카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바르셀로나는 오랫동안 그라나다와의 경기를 기다려왔다. 이번 경기에서 어렵지 않게 승리를 챙겨 리그 1위에 올라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언론에 따르면 1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2위 레알 마드리드보다 한 경기 덜 치른 바르셀로나는 현재 승점 71점을 기록하며 아틀레티코(73점)와 2점 차이로 3위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30일 치러지는 그라나다와의 라리가 33라운드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올 시즌 처음으로 리그 1위에 올라서게 된다.

마르카는 `리오넬 메시가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특히 그라나다에 강했다. 그라나다와의 공식전 13경기에서 14득점을 기록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라나다는 리그에서 바르셀로나를 상대한 최근 6경기 15실점을 기록한 반면, 득점은 1점에 불과하다.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어떻게 득점하는지 잊은 수준`이라며 바르셀로나가 승리할 것이라는 의견에 힘을 실었다.

그러면서도 `메시는 이번 경기에서 경고 카드를 조심해야 한다. 메시는 이미 이번 시즌 리그에서 4장의 경고를 받았기 때문에, 그라나다전에서 한 장을 추가한다면 다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 징계로 출전할 수 없게 된다`라고 알렸다.

바르셀로나는 메시 이외에도 프렝키 데 용, 오스카 밍게사, 앙투안 그리즈만이 경고 4장을 받으며 '옐로 트러블'에 걸려있다. 넷 모두 주전급 멤버인 것을 생각하면 그라나다전에서 더욱 주의해야 한다.

바르셀로나는 30일 오전 2시,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그라나다와 2020/21 시즌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