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조영, 한국 프로 바둑기사 12호 '1천승' 달성

안조영 9단이 국내 프로 바둑 기사 중 12번째로 1천 승을 달성했다.

안조영은 28일 서울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국내선발전 C조 2회전에서 김명완 8단을 꺾으며 프로 통산 1천 번째 승리를 거뒀다.

1993년 8월 프로 입단한 안조영은 같은 해 10월 38기 국수전 예선에서 김종준 2단(이하 당시)에게 첫 승을 올렸다.

1996년 3월 한철균 5단을 꺾고 100승을 기록한 안조영은 2004년 11월 허영호 3단을 상대로 500승을 거뒀고, 이날 승리로 입단 27년 8개월 만에 '1천승 클럽'에 가입했다.

안조영은 "1천승 치고는 크게 이룬 것이 없어서 민망하다"면서도 "지금까지 해왔듯 앞으로도 한 걸음씩 발전하는 기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안조영은 1천승 1무 535패, 승률 65.15%를 기록 중이다.

앞서 조훈현(1천955승)·이창호(1천801승)·서봉수(1천716승)·이세돌(1천324승·은퇴)·유창혁(1천306승)·최철한(1천214승)·서능욱(1천141승)·목진석(1천73승)·조한승(1천65승)·박영훈(1천25승)·강훈(1천19승) 9단이 1천승 고지를 밟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