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엑스포츠뉴스 안양, 박지영 기자] 26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KGC가 제러드 설린저의 40점 15리바운드 맹활약에 힘입어 86:80의 스코어로 승리했다. 전성현이 3점슛 4개로 12점, 오세근이 10점 8리바운드 등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KGC는 시리즈 전적 3전 전승을 기록하며 2016-2017 시즌 이후 4년 만에 챔프전에 진출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KGC는 부산 KT와의 6강 플레이오프를 스윕한 뒤 4강 플레이오프마저 3연승을 거두며 6연승을 내달렸다.

1쿼터에서 설린저의 맹활약 속에도 19:22로 끌려가던 KGC는 2쿼터 전성현의 3점슛이 터진 가운데 양희종의 외곽포까지 힘을 보태며 반격을 시작, 51:41으로 점수차를 벌리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 현대모비스의 추격을 허용했으나 이재도와 설린저가 버틴 KGC는 리드를 지키며 6점 차 승리를 거뒀다.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경기 후 김승기 감독은 `돌고 돌아서 챔프전에 올랐다. 힘들었지만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 힘들게 온 만큼 챔프전에서도 좋은 경기 하고 싶다`고 말했다.

설린저는 `정말 기분이 좋다. 팀원들과 짧은 시간 동안 호흡을 맞췄는데 최상의 결과를 만들어 너무 좋다.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PO 6연승 질주' 안양 KGC, 4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엑's 스토리]



jypark@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