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 트윈스 응원단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프로야구 LG 트윈스 협력업체인 응원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6일 LG 구단에 따르면, 응원단 직원 2명이 이틀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둘을 제외한 나머지 응원단 직원 27명은 전원 음성 결과를 들었다.

LG 구단은 역학조사관의 지침에 따라 서울 잠실야구장 내 동선을 따라 방역을 완료했고, 음성 판정자 중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4명은 자가 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