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 "맥토미니, '위대한 스코틀랜드인' 계보 잇는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알렉스 퍼거슨 경이 맥토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22일(한국시간) 영국 BBC에 스콧 맥토미니가 맨유의 '위대한 스코틀랜드인'의 계보를 잇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퍼거슨 경은 `맥토미니가 중원에서 뛰는 모습을 보며 그 누구와 비교해도 훌륭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내가 맨유 감독직에 있던 시절, 큰 경기마다 플레처를 기용했다. 그를 패트릭 비에이라에 견주어도 문제없다`며 `나는 맥토미니가 일곱 살이었을 때 계약했다. 그는 플레처와 비슷한 타입이다`라고 말했다.

`맥토미니는 플레처와 같이 약간 길고, 핼쑥하며, 공중볼 경합에 능하고,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훌륭하다`라고 칭찬했다.

또 `맨유의 위대한 스코틀랜드인 계보는 '왕' 데니스 로에게서 시작됐다. 이후 맨유 소속 스코틀랜드인들은 로의 축복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맥토미니가 플레처와 브라이언 맥클레어처럼 스코틀랜드인의 계보를 잇는 것은 나에게 정말 보람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퍼거슨 경은 `아스널의 환상적인 키어런 티어니, 최근 2년간 최고의 활약을 했던 리버풀의 앤디 로버트슨, 그리고 맨유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로 거듭나고 있는 맥토미니를 보며 우리 스코틀랜드 국가대표팀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